한국당 "서훈 국정원장, 양정철과 부적절한 만남… 사퇴하라"
입력: 2019.05.29 11:09 / 수정: 2019.05.29 11:09
자유한국당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국회=배정한 기자
자유한국당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국회=배정한 기자

"국정원 찾아갔으나 면담 회피… 잘못 자인한 것"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자유한국당이 29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비공개 회동을 가져 논란이 되고 있는 서훈 국정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건선거 의혹 대책 회의'에서 "서 국정원장은 가장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자리에서 심대하게 그 의무를 위반했기 때문에 당장 그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음지에 머물며 소리없이 헌신해야 될 자리가 국정원장이고, 여당 선거전략을 설계하는 곳이 민주연구원장"이라며 "이들이 마치 지하 선거벙커와 같이 여론을 움직이고 선거 기획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정치퇴보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서훈 국정원장은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정한 기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서훈 국정원장은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정한 기자

나 원내대표는 "정보권력자와 민주당 최고 공천 실세이자 총선 전략가의 어두운 만남 속에서 우리는 당연히 선거 공작의 냄새를 맡을 수밖에 없다. 살생부, 뒷조사, 사찰 이런 단어가 떠오른다"며 "(동석한 MBC 김현경) 기자는 대북 담당 기자라고 하는데 대북 정책 관련 핵심정보는 국정원장에게로 모인다. 정권 지지율이 떨어지고 위기가 닥치면 북한 관련 이슈 채워서 여론을 휩쓰는 북풍 정치가 내년 선거에서 또다시 반복되는 것 아닌지 의심도 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정보위 간사인 이은재 의원은 전날 한국당이 국정원을 방문했으나 서 국정원장을 만나지 못한 것과 관련 "당이 사전에 통보하고 면담을 추진했음에도 (서 국정원장이) 면담을 거부한 것으로 논란을 회피할 요량"이라며 "본인의 잘못된 처신을 덮기 위해 면담을 거부한 것으로 잘못을 자인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서 국정원장이 (국정원에) 국내 정보기능이 없으니 본인이 (정보수집을) 해야 한다며 대통령의 측근, 또는 여권 유력인사, 언론인까지 수시로 공공연히 만난다는 것은 어부성설이자 자가당착"이라며 "정보 정책에 대한 지지 여론형성 등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부 여당에 유리한 여론을 조성하려는 목적의 정치관여 행위가 분명하며 이는 국정원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배정한 기자
자유한국당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배정한 기자

곽상도 의원은 "국정원장의 동선이 (언론에) 노출됐다는 것만으로도 국정원장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치 관여도 문제지만 이렇게 기본이 안 된 사람이 국정원장 자리에 있다는 게 문제라고 본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이 정보위원회 전체회의 소집에 응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민주당이 정보위 소집에 응하지 않아 실질적으로 열리지 않은 것"이라며 "정보위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이 부분은 간사들 간에 당 차원에서 조사해보는 게 좋겠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양 원장이 '기자가 동석했는데 선거 이야기가 나왔겠냐 '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선 "(양 원장과 서 국정원장이) 서 국정원장도, 양 원장도 떳떳하게 이야기해야 한다"며 "독대가 전혀 없었던 것도 아니고 언론인이 있었다는 하나만으로 모든 것이 면죄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lws20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