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와 35분간 통화…"남북경협 떠맡을 각오 돼 있다"
입력: 2019.02.20 00:00 / 수정: 2019.02.20 00:00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트럼프 "2차 북미회담 큰 성과 예상…문 대통령과 직접 만나길 고대"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오는 27일부터 이틀 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구체적인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는 2017년 5월 이후 이번이 19번째며 지난해 9월 5일 문 대통령이 두 번째 대북 특사를 파견하기 전날 이뤄진 이후 5개월여 만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밤 10시부터 35분 동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다가오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 협의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먼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새롭고 대담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 또한 다음 주 27~28일 열리는 하노이 회담이 지난해 6월 역사적인 싱가포르 회담의 합의를 기초로 완전한 비핵화, 한반도 평화체제, 북미관계 발전을 구체화시키는 중대한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조치로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 달라는 뜻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사이의 철도 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특히 "북한과의 어려운 협상을 여기까지 이끌어 올 수 있었던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과 확고한 의지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남북관계에서 이룬 큰 진전도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5년간 협상을 통해 아무런 성과를 이루지 못하고 오히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을 강화시킨 외교적 실패를 극복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외교 전략을 모색하고 계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준비현황 및 미북간 협의 동향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또, 하노이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하고, 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후속 조치 등에 있어 계속해서 문 대통령과 긴밀히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을 마치는 대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통해 회담 결과를 알려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하노이 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며 그 결과를 문 대통령과 공유해야 하기에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관계에 대해서도 "우리 두 정상은 아주 잘해오고 있으며 한미 관계도 어느때보다 좋다"고 평가했다.

shincombi@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