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확대경] 박근혜 '탄핵' 말 아낀 황교안, 김진태 급부상에 태도전환?
입력: 2019.02.20 00:00 / 수정: 2019.02.20 00:00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타당하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14일 오후 대전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정견발표를 하고 있는 황 전 총리 모습. /남윤호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에 도전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타당하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14일 오후 대전 중구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정견발표를 하고 있는 황 전 총리 모습. /남윤호 기자

황교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타당하지 않다"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하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9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결정에 대해 "타당하지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말을 아껴왔던 황 전 총리가 갑자기 태도를 바꾼 속내에 관심이 쏠린다.

황 전 총리는 이날 TV조선 주관 당 대표 후보 토론회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은 어쩔 수 없었다고 생각한다'에 대한 OX 질문에 'X'를 들었다. 황 전 총리는 "제가 꼭 말씀드릴 것은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이뤄지기 전 법원에서 사법절차가 진행되고 있었다는 점이다. 형사 사법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중에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있었던 것인데 이에 대해선 절차적 문제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황 전 총리는 "객관적 진실이 명확하지 않은데 정치적 책임을 묻는다고 해서 쉽사리 탄핵을 결정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또, 무슨 잘못이 있었더라도 탄핵의 경중은 따져봐야 한다"고 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돈 한 푼 받은 것도 입증이 되지 않았다"며 "그런 상황에서 탄핵이 타당한지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1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출 합동 토론회. 왼쪽부터 김진태 의원,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 국회사진취재단
1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출 합동 토론회. 왼쪽부터 김진태 의원,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 국회사진취재단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장관, 국무총리를 지낸 황 전 총리는 지금까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말을 아껴왔다. 지난달 15일 한국당에 입당하면서는 탄핵 입장에 대한 질문에 "보수, 진보를 떠나 자유 우파에 주력하고 힘을 쓰고 있는 우리에게 꼭 필요한 것은 국민 통합이라고 생각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전날(18일) 박 전 대통령 텃밭 대구에서 열린 TK(대구·경북) 지역 합동연설회에서도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그랬던 황 전 총리가 이날 탄핵이 타당하지 않다고 '깜짝' 견해를 밝힌 것은 당 대표 경선 경쟁자인 김진태 의원을 의식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근 박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탈당했던 일명 '태극기 부대'가 약 만 명가량 대거 복당했단 소식이 들리고, 이들이 김 의원을 지지하는 모양새가 펼쳐지자 위기감을 느낀 것이란 분석이다. 지금까지 진행된 두 번의 합동연설회는 김 의원을 지지하는 목소리들로 뒤덮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런 광경을 보며 황 전 총리가 TK·강성우파 지지층을 확보해야 한다는 전략을 세웠을 거란 시각이다.

가뜩이나 황 전 총리는 '배박'(배신한 친박) 논란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앞서 황 전 총리는 선거 캠프 사무실 호수가 박 전 대통령 수인번호와 같다는 의혹에 "박 전 대통령의 수인번호를 모른다"고 해명했고, 이에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가 TV 조선과 인터뷰에서 "자신을 법무부 장관으로 발탁하고 국무총리로 임명한 분이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 그 수인번호가 인터넷에 뜨고 있는데 그걸 몰랐다는 것에 모든 게 함축돼있다고 본다"고 꼬집으면서 배박 논란에 휩싸였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9일 TV조선 주관 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공방을 주고 받는 모습.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9일 TV조선 주관 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공방을 주고 받는 모습.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다만 이날(19일) 발언으로 인해 황 전 총리는 또 다른 경쟁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으로부터 집중 공세를 받아야 했다. 오 전 시장은 "황 전 총리가 우리당 대표가 되면 우리 당은 탄핵을 인정하지 않는 당이 된다. 과연 중도의 마음을 얻을 수 있겠냐"며 "황 전 총리는 오늘 발언의 중대성을 아직까지 실감하지 못하는 것 같다. 대한민국 보수층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있지만, 헌재 결정에 대해 부인하는 것을 동의하는 보수층이 전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또 "본인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황 전 총리는 탄핵 총리"라며 "박근혜 정부 시절 법무부 장관, 국무총리 하신 것에 대해 공동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많은 국민은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헌재 판결을 부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그렇지 않다"며 "탄핵의 정당성에 관한 얘기가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의견을 묻는다면 '절차적 하자가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lws209@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