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주간政談] '열 받은' 손혜원의 '목포행', "왜 취소됐나요?"
입력: 2019.01.19 00:00 / 수정: 2019.01.19 00:00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왼쪽)이 목포 부동산 투기로, 서영교 의원(가운데)은 재판 청탁 의혹으로 이번 주 정치권을 뜨겁게 달궜다. 또, 야권에선 보수진영의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이 화제가 됐다. /이덕인·임영무·문병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왼쪽)이 '목포 부동산 투기'로, 서영교 의원(가운데)은 '재판 청탁' 의혹으로 이번 주 정치권을 뜨겁게 달궜다. 또, 야권에선 보수진영의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의 자유한국당 입당이 화제가 됐다. /이덕인·임영무·문병희 기자

'손혜원', '서영교', '황교안'. 이번 주 정치권을 뜨겁게 달군 핵심 인사들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전남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이 불거졌고, 서영교 의원은 재판 청탁 의혹으로 끝내 당직에서 사퇴했습니다. 특히 전 재산, 국회의원직, 목숨까지 걸고 의혹을 부인한 손 의원은 계속되는 언론과 야당의 의혹 제기에 '기자, 지지자와 함께 목포에 가보자'고 언급했다가, 하루도 안 돼 취소하기도 했습니다. 보수진영의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며 본격적인 '정치인의 길'을 걷기 시작해 주목받았습니다. <더팩트> 정치플러스팀과 사진영상기획부는 여의도 정가, 청와대를 취재한 기자들의 '방담'을 통해 한 주간 이슈를 둘러싼 뒷이야기와 정치권 속마음을 다루는 [TF주간 정담(政談)]코너를 진행합니다. 주간 정담(政談)은 현장에서 발품을 파는 취재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취재 후기입니다.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편집자 주>

'TV홍카콜라' 한 달 기념 생방송… 실시간 후원금 '헉'

[더팩트ㅣ정리=허주열 기자] -민주당 소속 두 의원에 대한 '비위 의혹'이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습니다. 서영교 의원과 손혜원 의원입니다. 특히 손 의원의 경우 김정숙 여사의 친구라는 이유로 '권력형 비리'라는 야당의 거센 비판을 받았습니다.

-두 의원을 향한 비판이 정치권을 넘어 사회적 이슈로 부각하자 민주당도 고육책으로 서 의원의 원내수석부대표 자진 사퇴를 받아들이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다만, 손 의원의 경우 억울하다는 측면이 강해 일단 판단을 보류했습니다. 두 의원 못지않게 거물급 정치신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했습니다. 벌써 '친황계'가 만들어질 조짐을 보일 정도입니다. 먼저 목포행을 추진했다가 결국 취소한 손 의원의 이야기부터 해보죠.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목포 부동산 투기·차명 거래 의혹 등에 대해 전 재산, 의원직, 목숨까지 걸며 강하게 부인했다. /더팩트DB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목포 부동산 투기·차명 거래 의혹 등에 대해 전 재산, 의원직, 목숨까지 걸며 강하게 부인했다. /더팩트DB

-목포 부동산 투기·차명 거래 의혹 등이 불거졌는데, 지난해 국감 때 선동열 감독에 대한 발언, 올 초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비하 논란에 이어 벌써 세 번째 구설에 올랐습니다.

-네, 며칠 전 SBS가 손 의원의 친인척과 측근들이 매입한 목포 건물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는데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손 의원이 조카와 남편, 지인들을 동원해 '부동산 투기'를 목적으로 목포 문화재 거리에 있는 건물을 매입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손 의원은 문화재청을 피감기관으로 하는 문체위 소속 여당 간사여서 그 지역이 문화재로 지정될 가능성을 미리 알고 산 것 아니냐는 비판도 받고 있습니다. 하루가 멀게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며 손 의원 측이 보유한 목포 부동산은 당초 9건 계속 늘어가 20건이라는 설까지 제기됐고, 국립박물관 인사 압력 의혹도 나왔습니다.

-손 의원은 전 재산, 국회의원직, 목숨까지 걸면서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데, 논란이 커지며 다양한 '지라시'도 돌았다고요?

-맞습니다. 목포에 있는 조선내화라는 공장과 아파트 건설 문제가 이번 의혹의 배후에 있다는 내용인데요. 조선내화 목포공장은 1947년 지어진 옛 공장으로 2017년 말 근대산업유산 문화재로 등록된 바 있습니다. 문제는 공장이 있는 서산온금지구 아파트 재개발을 하려고 했다는 점인데요. 손 의원은 재개발 추진 시부터 아파트 건설을 반대한 바 있습니다. 때문에 이번 의혹 또한 재개발을 추진하는 측에서 작업(?)한 게 아니냐는 이야기였습니다.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18일 페이스북에 주말 목포행을 예고하는 글을 남겼지만 실제 목포행은 이뤄지지 않았다. /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손혜원 민주당 의원이 18일 페이스북에 주말 목포행을 예고하는 글을 남겼지만 실제 목포행은 이뤄지지 않았다. /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손 의원도 비슷한 의심을 했는지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문화재 지정을 하지 않은 조선내화 땅을 중심으로 다시 재개발 조합이 결성돼 아파트를 지으려 하고 있다"며 "이분들 입장에선 몇 년째 제가 주장하고 있는 만호동 일대 근대역사문화 공간의 역사와 문화를 활용한 도시재생에 브레이크를 걸고 싶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습니다.

-아무리 해명해도 의혹 제기가 계속되니 답답했던 걸까요. 손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주말에 목포 갈까요? 기자들, 지지자들 다 같이 갈까요?", "목포, 토요일에 갈까요? 일요일에 갈까요? 댓글로 의견 주세요"라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더팩트>는 동행 취재차 이날 오전부터 손 의원 측에 "토·일요일 중 언제 가는 것이냐", "이동편은 어떻게 되느냐" 등을 질의했습니다. 답변은 오후 늦게 들을 수 있었는데요, "안 간다" 였습니다.

-공개적으로 목포행을 예고했다가 갑자기 취소한 이유가 뭔가요?

-네, 안 그래도 그 점을 물어봤습니다. 돌아온 답은 "내부 논의 끝에 안 가기로 했다" 였습니다. 결국 다소 감정이 격해진 손 의원이 보좌진 및 주변 지인들과 상의 없이 즉흥적으로 목포행에 대한 글을 올렸다가 막상 타진하려 해보니 '지금은 안 가는 게 좋겠다'고 판단한 것 같습니다.

-새롭게 제기되는 의혹, 야당의 공세, 손 의원의 매끄럽지 못한 대처가 어우러지며 당분간 이 이슈는 지속될 것 같습니다.

서영교 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 코인노래방에서 진행된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서영교 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 코인노래방에서 진행된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서영교 의원과 <더팩트> 취재진들의 '웃픈'(?) 이야기

-서 의원은 지인의 아들 재판 청탁 의혹에 휘말리며 원내수석부대표직을 사임하기도 했습니다. <더팩트> 취재진이 이와 관련해 '웃지 못할' 에피소드가 있다고 하는데, 어떤 일인가요?

-지난 15일 서영교, 전병헌, 이군현, 노철래 등 전·현직 의원들이 법원행정처에 재판거래를 했다는 보도를 보고 당혹스러웠습니다. 지난 11일 '정해인'(정말 해 보고 싶은 인터뷰)를 서 의원과 진행한 바 있었기 때문이죠. 당시 인터뷰는 편집 중이었습니다. 정치인들을 만나 대중의 관심사를 터놓고 대변할 수 있는 재미있는 '영상' 인터뷰를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서 의원과 즐겁게 취재했습니다.

-목소리가 큰 서 의원의 특징을 살려 코인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는 장면을 찍기도 하고, 데시벨 측정기를 통해 서 의원의 목소리를 측정해 보는 등 촬영 분위기는 화기애애했습니다. 카페에서 서 의원의 정치철학에 대한 얘기도 들었고요. '정해인' 서영교 편을 담당했던 두 기자는 촬영을 마치고 '예상밖에 좋은 인터뷰가 나왔다'며 들뜬 마음으로 퇴근하기도 했습니다.

서영교 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서영교 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그랬군요. 안타깝게도 인터뷰 후 의혹이 터져 서 의원 못지않게 취재진도 당혹스러웠을 것 같은데요.

-네, 영상을 편집하던 중 이러한 뉴스를 접해 해당 기자들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포털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서 의원의 재판 청탁 의혹 사건이 단숨에 화제가 됐습니다. 서 의원에 대한 비판여론이 들끓기 시작해 결국 취재진은 데스크와 논의한 끝에 이 인터뷰를 출고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인터뷰까지 사전조율·기획·촬영·편집 등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데요. 이러한 악재(?) 때문에 두 기자의 노력이 사실상 물거품이 된 것이나 마찬가지네요?

-네, '걸작'이 될 뻔한 이번 인터뷰는 비운의 '아이템'으로만 남게 됐습니다. 덕분에 정치권은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유연하게 대처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웃음).

보수 대권 주자 지지율 1위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 15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지난 15일 국회에서 한국당 입당 절차를 마친 뒤 이동하는 황 전 총리. /남윤호 기자
보수 대권 주자 지지율 1위로 꼽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 15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지난 15일 국회에서 한국당 입당 절차를 마친 뒤 이동하는 황 전 총리. /남윤호 기자

◆황교안, 전당대회 출마 고민 중? 행보는 이미

-이번 주 야당 쪽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인물은 황교안 전 총리일 것 같습니다.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 총리이자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에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았던 황 전 총리가 한국당에 전격 입당했죠.

-네, 맞습니다. 어느 정도 입당이 예상되긴 했으나 "고민 중"이라고만 답해왔던 황 전 총리였습니다. 그러나 지난 주말 깜짝 입당 계획을 알렸고, 지난 15일 공식 입당 절차를 마쳤습니다.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황 전 총리 입당식과 함께 기자간담회도 준비했습니다.

-검사, 관료였던 황 전 총리가 이제 본격적으로 정치에 첫발을 내디딘 거죠? 입당식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보수 대권 주자 지지율 1위로 꼽히는 황 전 총리의 입당 소식에 많은 취재진이 몰렸습니다. 카메라 플래시 세례 속에 입장한 황 전 총리는 정치 초보티(?)가 나기도 했습니다. 카메라 앞에 서서 앉아야 할지 서서 해야 할지 주저하는 모습도 있었습니다. 이후 황 전 총리는 "한국당이 국민들에게 더 많은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힘을 보태겠다"고 정치적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선 전당대회 출마 여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 등에 대해 쏟아진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말을 아꼈다는 건 2월 전당대회에 출마할 수도 있단 뜻 아니겠습니까?

-네, 황 전 총리가 정확하게는 "당원들과 앞으로 정말 낮은 자세로, 제가 함께 하고 있는 한국당 당원들과 국회의원, 당협위원장님들의 여러 말씀, 그리고 국민들이 바라는 점까지 충분히 잘 듣고 그 뜻에 어긋나지 않게 결정하겠다"고 발언했는데요, 부정적인 답은 아니었던 거로 풀이됩니다. 정치권에서도 대체적으로는 황 전 총리가 출마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사실 취재진이 주목했던 건 기자간담회 이후 황 전 총리의 행보였습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간담회가 끝나고 난 뒤 국회 내 기자실을 찾았습니다. 기자실을 쭉 돌면서 취재진과 일일이 악수를 했는데요, 대개 대선 주자라든지 선거에 나갈 사람들이 하는 행보라 취재진 사이에선 '벌써 전당대회 출마는 정해진 것 같다'는 말이 나왔습니다. 다음 날 한 한국당 중진 의원과 얘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는데요, 그 의원도 "황 전 총리가 어제 기자실을 찾았다고 하던데, 의지가 엄청난 것 같다"고 말하며 웃기도 했습니다. 이후 지난 17일에도 황 전 총리는 한국당사와 사무처 등을 둘러보고 당직자들과 인사를 나눴는데요, 이 또한 예사롭지 않다는 관측이 많이 나옵니다.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기자실 방문 자체가 '잘 부탁드린다'는 의미가 있는데, 아무래도 조만간 2월쯤 취재할 일이 생길 가능성이 높을 것 같습니다(웃음).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배현진 전 한국당 비대위 대변인이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 한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의 개국 한 달 기념 생방송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와 배현진 전 한국당 비대위 대변인이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 한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의 개국 한 달 기념 생방송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TV홍카콜라 한 달 기념 생방송… 실시간 후원금 '헉'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가 벌써 한 달이 돼서 기념 생방송을 진행했죠? 실시간으로 후원금이 상당히 쏟아졌다고 하던데요.

-네 그렇습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8일 개국 한 달, 총 조회수 1000만 명 돌파 기념 생방송을 홍대 인근 모 스튜디오에서 진행했습니다. 방송 진행 장면은 취재진에게도 공개가 되지 않아서 취재진도 직접 유튜브를 통해 지켜봤는데요, 좀 놀랐던 건 실시간 후원금이 상당하더라고요. 유튜브 생방송을 하면 시청자들이 실시간으로 후원금을 보낼 수 있는 기능이 있거든요. 후원금이 보내지면 채팅창에 그 금액과 시청자의 메시지가 함께 뜨거든요. 적게는 1만 원, 많게는 50만 원까지도 한 번에 후원금이 홍 전 대표에게 전달되는 모습이었습니다.

-그런 기능이 있군요. 그 돈이 실제 돈이죠? 얼마 정도였나요.

-정확히 다 세어보지는 못했습니다만 200만 원은 족히 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날 홍 전 대표와 함께 출연해서 방송을 진행한 배현진 TV홍카콜라 제작자(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는 방송 도중에 "후원을 너무 많이 해주시니 무섭다. 한 분 한 분 바로 인사드리지 못하는데 어설프다는 것 이해해주시라. 너무 감사하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2시간 방송해서 200만 원을 벌었다고 생각한다면 정말 상당한 액수군요. 후원금만이 수익금이 아니잖아요?

-네 맞습니다. TV홍카콜라는 현재 구독자수 24만 명이 넘었고, 동영상에 붙는 광고 수익, 조회수에 따른 수익 등이 또 있습니다. 24만 명 정도면 그렇게 한 달에 들어오는 금액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정확한 금액은 알려진 바 없습니다만 달에 족히 몇백 만원은 넘는 수익이 발생할 것이란 관측도 있습니다.

-이번 주 다룬 인사들과 관련된 이슈는 단발성으로 끝나지 않고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덕분에 민생과 개혁 입법 등이 한쪽으로 밀려나 아쉽네요. 다음 주에는 보다 생산적인 국회의 모습도 보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방담 참석 기자 = 이철영 팀장, 신진환 기자, 이원석 기자, 박재우 기자, 임현경 기자(이상 정치플러스팀), 임영무 기자, 이새롬 기자, 이덕인 기자, 임세준 기자, 남용희 기자, 김세정 기자(이상 사진영상기획부)

sense83@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