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이랬다가 저랬다가' 전원책 향한 우려의 시선들
입력: 2018.10.15 05:00 / 수정: 2018.10.15 13:31
전원책(오른쪽) 변호사를 중심으로 한 자유한국당 조강특위가 본격 출범했다. 그러나 전 변호사가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 불써부터 우려가 나온다. 지난 1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전 변호사./국회=이원석 기자
전원책(오른쪽) 변호사를 중심으로 한 자유한국당 조강특위가 본격 출범했다. 그러나 전 변호사가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 불써부터 우려가 나온다. 지난 12일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전 변호사./국회=이원석 기자

'전원책 조강특위' 인선 마치고 본격 출범… 인적쇄신 향방은?

[더팩트ㅣ국회=이원석 기자] 전원책 변호사가 주도하는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가 지난 12일 인선을 마치고 본격 출범했다. 조강특위의 주 임무는 전원 사퇴로 백지상태가 된 당협위원장 구성, 즉 '물갈이'다. 그러나 출범 전부터 '오락가락' 행보를 보여온 전 변호사의 행보 등으로 인해 조강특위를 향한 당 안팎의 우려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관측된다.

조강특위를 대하는 전 변호사의 화술은 전반적으로 모호하단 평가가 상당하다. 처음 조강특위 합류 소식이 알려진 지 얼마 되지 않은 때에 그는 모 언론과 인터뷰에서 "욕을 먹더라도 칼자루가 있으니 할 일을 할 것이다. (당협위원장) 한 명만 잘라도 온 국민이 박수칠 수 있고, 반대로 수십 명을 쳐내도 비판이 쏟아질 수 있지만, 혁신은 꼭 해야 한다"고 했다. 인적쇄신을 포함한 강력한 혁신을 예고하는 발언으로 풀이됐다.

그러나 그는 지난 5일 기자들과 처음 대면한 자리에선 다소 소극적으로 변한 듯 태도를 바꿨다. 전 변호사는 "제가 온다고 하니 많은 언론이 '차도살인이다', '단두대다' 말을 하는데 저는 소 키우는 사람이지 소 잡는 백정이 아니다"라며 "인적쇄신이라는 게 무작정 사람을 쳐내는 것이 아니다. 모두 우리 당이 가진 자산들인데 그분들을 쳐내는 것이 뭐가 그렇게 중요한 일이냐. 가장 좋은 쇄신은 한 분도 쳐내지 않고 성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왼쪽) 전 대표와 김무성 의원에 대한 조강특위의 결정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새롬 기자
홍준표(왼쪽) 전 대표와 김무성 의원에 대한 조강특위의 결정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새롬 기자

특히 당 안팎의 여러 비판을 받고 있는 김무성 의원과 홍준표 전 대표에 대한 전 변호사의 입장이 계속해서 바뀐 게 혼선의 가장 큰 이유였다. 전 변호사는 첫 기자간담회에선 '공화주의'라는 말을 사용하는 '중진 몇 명'에 대해 "코미디다. 이런 말을 하는 분들은 공부를 좀 하셔야 한다. 면모일신이 안 되면 다른 분 위해 자리를 비워줘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는 최근 자신이 주관한 세미나를 통해 '공화주의'를 강조해 온 김 의원을 정면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그러나 며칠 뒤 전 변호사는 한 언론과 통화에선 "대선주자급으로 논의되는 분들은 당의 중요한 자산이다. '김 의원'도 그중 한 분이고, 그런 분들에게 함부로 칼을 들이대선 안 된다. 김 의원은 내가 자른다고 잘릴 사람도 아니다. 특히 내가 김 의원을 굉장히 좋아한다"며 다시 김 의원을 적극 옹호했다. 반면 홍 전 대표에 대해선 "자신이 진두지휘하는 선거에서 패배하고 대선, 지방선거 이후 곧장 복귀하는 게 홍 전 대표를 아끼는 입장에서 답답하다. 오히려 좀 더 내공을 쌓는 게 좋지 않을까 싶다"고 저평가했다. 일각에선 전 변호사가 김 의원을 살리고 홍 전 대표를 죽이려는 것 아니겠냐는 분석도 나왔다.

전 변호사의 이런 '갈팡질팡' 행보에 대해 여러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헷갈린다. 언제는 김 의원을 멍청이로 몰아치더니 이젠 가장 좋아한다고 하니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 모르겠다"며 "본인은 의욕이 넘치지만 현재 당내의 모순들이란 것들이 겹겹이 쌓여 있는데 쾌도난마 식으로 잘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외부에서뿐만 아니라 내부에서도 전 변호사에 대한 부정적 시선이 상당했다. 한 한국당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고, 잘못하면 당내 분위기가 흐려질 수 있다"며 "안 그래도 전 변호사의 현실 정치 경험에 대한 우려가 여기저기서 나오는데, 출발도 전에 힘을 잃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 한국당 관계자 역시 "전 변호사의 발언들이 언론을 통해 곡해된 부분도 있다고는 본다. 그러나 그 원인을 제공하고 있는 것은 전 변호사이고 구체적인 결론이 나기 전까진 김 의원, 홍 전 대표 등에 대해선 말을 하지 않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12일 본격 출범한 전원책 조강특위. 왼쪽부터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김성원 조직부총장,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태 사무총장, 전원책 변호사, 강성주 전 포항MBC사장,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위원. 전주혜 변호사는 이날 불참했다. /이원석 기자
12일 본격 출범한 전원책 조강특위. 왼쪽부터 당연직으로 참여하는 김성원 조직부총장,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태 사무총장, 전원책 변호사, 강성주 전 포항MBC사장,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위원. 전주혜 변호사는 이날 불참했다. /이원석 기자

전 변호사도 이러한 부정적 시각들을 인식했는지 11일 기자간담회에선 되도록 말을 아꼈다. 그는 우선 "어떤 분들은 당장 칼을 휘두르냐 아니냐를 얘기하는데, 솔직히 제가 기자와 전화하다가 낚시에 걸려들었다. 공화주의를 이야기하다가 제가 낚싯바늘을 문 고기가 돼 엉뚱하게 답을 했다"며 '김 의원을 좋아한다'는 발언을 해명했다. 이어 "'김무성 살리고 홍준표 죽인다'고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제가 말씀드리기가 두렵다"고 주저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친박 핵심, 십상시 등 다 쳐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것 빼고 저것 빼면 당에 무엇이 남겠나"라며 "다만 당을 대표하고 당을 대신할 수 있는 인물들이 새롭게 등장해야 한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강특위는 김용태 사무총장을 위원장으로, 내부에선 김석기 전략기획부총장, 김성원 조직부총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하고, 외부위원으론 전 변호사를 중심으로 이진곤 전 국민일보 논설고문, 강성주 전 포항MBC 사장, 전주혜 변호사가 선임됐다. 이날(12일) 기자간담회로 본격적으로 닻을 올린 조강특위는 앞으로 약 40일가량 당 안팎의 의견을 청취한 뒤 본격적으로 당협위원장 구성 등에 대한 토의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lws20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