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면목선 등 경전철 4개 노선 2022년 내 착공
입력: 2018.08.19 16:09 / 수정: 2018.08.19 19:05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강북에 경전철 조기 착공과 모노레일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박 시장이 지난달 강북구청에서 열린 폭염 장기화에 따른 대책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강북에 경전철 조기 착공과 모노레일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박 시장이 지난달 강북구청에서 열린 폭염 장기화에 따른 대책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서울시, 비강남권 도시철도 사업 2022년 이전 조기 착공

[더팩트 | 이철영 기자] 서울시가 비강남권 도시철도 사업을 2022년 이전에 조기 착공하는 등 강북에 집중 투자를 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주민들에게 "수십 년간 이뤄진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기 위한 결단과 투자, 혁명적 정책 방향 전환 없이는 과거와 같은 정책 실패를 반복할 수밖에 없다"며 "강북 우선 투자라는 패러다임 대전환을 통해 내실 있는 변화, 주민들이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한 달간의 강북 옥탑방 생활을 마무리하고 주민들을 만났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달 22일 에어컨이 없는 옥탑방에 입주한 바 있다.

서울시는 우선 비강남권 도시철도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낸다. 민자사업자 선정에 난항을 겪은 면목선, 우이신설선 연장선, 목동선, 난곡선 등을 2022년 이내 착공할 계획이다.

오르막이 심한 지역엔 경사형 모노레일과 곤돌라 등 새로운 교통수단을 도입하기로 했다. 지역에 따라 적합한 교통수단과 실현 가능성 등을 검토해 2020년부터 5개 권역에 1개씩 새로운 교통수단을 설치할 예정이다.

주차공간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공유차량인 '나눔카'를 집중 보급한다. 공공시설에 나눔카 우선주차구역 설치를 의무화해 나눔카 주차장을 현재 567면에서 3733면으로 6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노후주택과 낙후지역에 대한 대책도 내놨다. 강북 내 방치된 빈집을 매입해 청년 창업 공간, 청년 주택, 커뮤니티 시설 등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내년 중 400호를 우선 매입하고 2022년까지 1000호를 사들여 청년이나 신혼부부 주택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서울시가 집수리비를 지원하는 '서울형 가꿈주택' 보조금은 1000만 원에서 2000만 원으로 2배 확대해 2022년까지 2000호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골목 상권을 살리기 위한 방안, 강북지역 교육 투자 강화 방안 등도 밝혔다.

박 시장은 주요 사업들을 임기 내 적극 추진할 것임을 강조했다. 박 시장은 "임기 중 지역균형 발전은 완결 없는 진행형이 될 것이다"며 "향후 4년간 강남과 강북 균형발전의 모멘텀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cuba20@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