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잇따른 '미투'에도 꿈쩍 않는 민주당 지지율, 왜?
입력: 2018.03.19 05:00 / 수정: 2018.03.19 15:25
각종 여론조사상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50%대를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추미애 당 대표가 지난 1월 1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모습. /문병희 기자
각종 여론조사상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50%대를 유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추미애 당 대표가 지난 1월 16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모습. /문병희 기자

각종 여론조사상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 50%대 …'미투' 악재 빗겨가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독주가 지속하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 지표에서 정당 지지율 부문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 정치인의 '미투' 폭로가 연달아 터지는 악재 속에서도 지지율은 거의 꿈쩍하지 않고 있다.

여론 조사상 민주당은 다른 정당보다 압도적 지지를 받는다. 지난 16일 '한국갤럽'이 13~15일 전국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이하 각 여론조사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오른 50%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자유한국당(12%)과 바른미래당(7%), 정의당(5%), 민주평화당(1%)의 지지율을 전부 합한 것보다 높은 수치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5%다.

또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민주당의 지지율은 50%대로 집계됐다. '리얼미터'가 지난 12~14일 전국 성인 1502명을 대상으로 벌여 1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51.5%로 전주대비 3.4%포인트 상승했다. 이 여론조사에서도 지지율 격차는 컸다. 한국당은 18.9%, 바른미래당 7.4%, 정의당 4.8%, 민주평화당은 2.8%로 집계됐다.

특히 대전·충청·세종지역의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3.7%포인트 오른 53.8%로 조사됐다. 충남지사 출마를 준비하다 '내연녀 특혜 공천' 의혹 등으로 예비후보직을 사퇴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에도 상대 당보다 높은 지지를 얻은 것이다.

사진은 지난 9일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해 입장을 밝히는 모습. /남용희 기자
사진은 지난 9일 여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해 입장을 밝히는 모습. /남용희 기자

외부 충격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의 지지율은 여전히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미투 파문으로 야권의 파상공세를 받고 있지만, 민주당의 지지율 그래프는 상하로 소폭 움직이는 정도이다. 미투 파문으로 정치권 안팎에서는 민주당 지지층 이탈이 불가피하다는 전망도 나왔지만, 지지율은 거의 변동이 없다.

미투 폭로 이후 민주당의 신속한 조처와 한반도 안보 정세의 중대 반전을 이룰 외교 성과를 문재인 정부가 마련했다는 점이 민주당 지지층을 견고하게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지난 16일 <더팩트>와 통화에서 "안 전 지사를 제외하고 다수의 미투 건들이 유권자들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면서 "자칫 당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사안임에도 민주당이 각 사안에 대해 적절히 대응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민주당이 잘해서 지지율이 높은 것일 수도 있겠지만, 이와 무관하게 문재인 대통령의 후광효과도 있다"고 부연했다. 실제 '갤럽'이 1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74%를 기록했다. 남북 정상회담 성사와 한반도 주변국과의 외교 성과에 대한 긍정 평가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미투 폭로가 진보·보수의 진영 논린가 아닌 개별 사안이라는 시민의 시각도 한 원인으로 꼽힌다. 일각에서는 남북 양국의 특사단 파견 등을 계기로 남북 정상회담을 합의하는 등 얼어붙었던 남북관계의 전환점을 이뤘음에도, 성과를 깎아내리고 평가 절하하는 야권에 반감이 작용한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리얼미터'가 지난 12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북한의 태도 변화와 관련해 국민 10명 가운데 7명(73.1%)이 환영한다고 응답했다.

shincombi@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