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초점] 'MB계 좌장' 이재오 복당… 홍준표, MB 지원 나서나?
입력: 2018.02.13 00:00 / 수정: 2018.02.13 00:00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전 대표가 12일 자유한국당을 복당했다. 입당식에서 악수하는 홍준표 대표와 이 전 대표. /자유한국당 제공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전 대표가 12일 자유한국당을 복당했다. 입당식에서 악수하는 홍준표 대표와 이 전 대표. /자유한국당 제공

검찰 소환 임박한 MB, 한국당 차원서 대응 나설까

[더팩트ㅣ이원석 기자] MB(이명박 전 대통령)계의 좌장으로 불리는 이재오 전 대표가 12일 늘푸른한국당의 4만 당원과 함께 자유한국당으로 돌아왔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홍준표 대표가 추후 이 전 대통령 보호에 적극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입당식을 가졌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제왕적 독주를 막고 나라의 발전과 개혁을 하는데 조그마한 보탬이라도 되는 길을 택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복당 이유를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복당과 관련 이 전 대통령과 상의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복당 의사를 밝히자 이 전 대통령이 "잘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치권이 주목하는 것은 이 전 대표의 복당 시기다. 이 전 대통령의 상황과 연관이 있다는 분석이다. 검찰이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국정원 특활비', '다스' 논란 등에 휩싸인 이 전 대통령을 소환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 전 대통령의 현 상황이 상당히 좋지 않은 것이 분명하다.

이재오 전 대표와 홍준표 대표가 입당식에서 함께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이재오 전 대표와 홍준표 대표가 입당식에서 함께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자유한국당 제공

보통 이런 상황이라면 당이 적극적으로 나서 이 전 대통령을 보호하고 대응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그러나 지난해 1월 자진 탈당한 이 전 대통령은 현재 당적을 갖고 있지 않다. 홍 대표는 지난달 22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 전 대통령은 우리 당을 탈당한 분"이라며 "우리 당 차원의 대응은 없다"고 밝혔다.

다만 실제적으로 당이 출신 전 대통령의 위기를 외면하기는 쉽지 않다. 홍 대표도 당 차원의 대응은 없다고 밝혔지만 완전한 선 긋기는 아닌 것으로 읽혔다. 따라서 홍 대표가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이 전 대표를 복당시켜 이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한 '명분' 쌓기에 나선 것이란 관측이 가능하다. 이 전 대표 복당은 홍 대표가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일이었다.

홍 대표는 이날 이 전 대통령에 대해 따로 언급하진 않았다. 그는 이 전 대표 복당과 관련 "이 전 대표가 들어오면서 한국우파진영의 통합은 이제 완성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이 정부가 출범한 지 이제 곧 1년이 다가온다. 이 정부의 본질이 무엇인지 국민들이 알게 됐기 때문에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국민들이 이 정부에 대한 심판을 하리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입당식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정치보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다스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 "(다스는) 일종의 개인회사, 가족회사인데 그걸 건드는 것 자체가 정치보복"이라며 "MB 표적으로 삼아 짜맞추기 기획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lws209@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현장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