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한국측 위안부 새 방침 수용 불가…이행 요구"
입력: 2018.01.12 15:26 / 수정: 2018.01.12 15:26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새롬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새롬 기자

아베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최근 발표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방향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은 이날 아베 총리가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 정부가 밝힌 한·일간 위안부 합의 문제와 관련 "합의는 국가와 국가 간 약속으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일본 측은 성의를 갖고 한·일합의를 이행했다. 한국 측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강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해결이 될 수 없다"며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이 스스로 국제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일본의 사과를 요구했다.


cuba20@rf.co.kr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플러스
비즈팩트
뉴스추적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