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양 암매장 가담' 친부 내연녀 구속…"도주·증거인멸 우려"
입력: 2017.12.31 19:36 / 수정: 2017.12.31 19:37
고 고준희 양. 숨진 고 고준희 양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하는 것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친부 내연녀가 31일 구속됐다. /전북경찰청 제공
고 고준희 양. 숨진 고 고준희 양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하는 것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친부 내연녀가 31일 구속됐다. /전북경찰청 제공

[더팩트ㅣ최재필 기자] 숨진 고 고준희 양(5)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하는 것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친부 내연녀가 구속됐다.

전북 전주지방법원은 31일 구속영장이 청구된 준희 양 친부 고모 씨(36) 내연녀 이모 씨(35)에 대해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밝히며 영장을 발부했다.

전날 덕진경찰서는 사체유기 혐의로 이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 씨는 지난 4월 27일 새벽 전북 군산시 내초동 한 야산에서 고 씨와 자신의 모친 김모 씨(61)가 깊이 30㎝가량 구덩이를 파고 준희 양 시체를 유기하는데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준희 양 친부 등은 준희 양의 사망 사실을 감추기 위해 거짓 실종신고를 하는 등 8개월에 걸친 실종극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경찰청 제공
고준희 양 친부 등은 준희 양의 사망 사실을 감추기 위해 거짓 실종신고를 하는 등 8개월에 걸친 실종극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경찰청 제공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줄곧 "모르는 일"이라며 범행 가담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은 지난 29일 고 씨를 조사하던 가운데 "준희 양이 숨졌을 때 이 씨가 같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 이 씨를 긴급 체포했다.

이에 따라 준희 양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고 씨, 김 씨, 이를 도운 이 씨 등 모두 3명이 구속됐다.

jpchoi@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