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춘추聞] 포항 찾은 文대통령, '아이돌급' 인기 '홀가분'
입력: 2017.11.26 06:08 / 수정: 2017.11.26 06:08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4일 경북 포항여고를 찾아 수험생과 이재민들을 격려했다./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4일 경북 포항여고를 찾아 수험생과 이재민들을 격려했다./청와대 페이스북

<TF춘추聞>은 청와대 프레스센터인 춘추관(春秋館)을 드나들며 보고 듣는 짤막한 설왕설래(說往說來)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춘추관이라는 명칭은 고려와 조선시대의 역사기록을 맡아보던 관아인 춘추관·예문춘추관에서 비롯됐으며 '엄정하게 역사를 기록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더팩트 | 청와대=오경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진 발생 9일 만인 지난 24일 드디어 경북 포항을 전격적으로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1일 청와대 본관엔 가로 11m 크기의 대형 촛불집회 그림이 걸렸고, 같은 날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배우자 동반 없이 홀로 임명장을 수여받아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지진 피해 복구와 수험생들의 안전을 우려해 포항 방문을 고심해온 문 대통령은 대학수학능력시험(23)을 치른 다음 날, 곧바로 현장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포항여자고등학교를 '깜짝 방문'했고, 수험생들은 환호했다. 현장 분위기를 공유한 취재 기자들은 "아이돌급 인기"라고 전했다. 청와대 안팎에선 "갑작스런 지진으로 마음을 졸였던 수험생도, 문 대통령도 홀가분한 기분이었을 것"이라는 말을 주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재민들을 위로하며 이불을 선물했고, 과메기를 전달받기도 했다.

○…이번에 청와대 본관에 걸린 그림은 '광장에, 서'라는 제목의 작품인데, 30호짜리 캔버스 108개를 이어 붙여 완성한 대형 작품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고가의 그림을 산 것이냐, 임대한 것이냐" 등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당일 직접 그림 앞에서 "임옥상 화백 전시회 관련 안내문을 보고 그림을 청와대에 걸고 싶어했는데, 이미 다른 사람이 저 그림을 사 간 뒤였고, 개인 소장가로부터 허락을 받아서 대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임 화가는 2012년 2017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을 지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충무실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충무실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청와대는 국무위원 임명식을 임명장만 전달하던 방식과 달리 배우자 및 가족을 함께 초청해 왔고, 관례처럼 굳어진 분위기다. 그러나 홍종학 중기부 장관의 가족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이는 국무위원들 가운데 네 번째다. 이를 두고 인선 과정에서 불거진 배우자와 자녀의 '쪼개기 증여'와 '격세 증여' 등 의혹을 의식한 것이란 시선이 뒤따랐다. 청와대 측은 특별한 사유는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지난 22일부터 3박4일 간 국빈 방한한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돌연 '국회 연설'을 취소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지난 24일 국회를 방문해 연설할 계획이었지만, 국회 사무처에 연설 취소를 요청하고 양해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실이 공지되자 취소 이유에 시선이 모였다. 국회 사무처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취임한 지 얼마되지 않은 데다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해 우리 국민과 국회를 대상으로 연설하는 것이 자기들의 정치 문화와 정서상 적절치 않다(고 설명했다)"고 발표했다.

ar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