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댓글뉴스] '아동 성추행 논란' 워마드, 누리꾼 반응 '폐쇄 vs 반대'
입력: 2017.11.21 13:30 / 수정: 2017.11.21 13:30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호주 남아를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는 글과 사진이 올라와 논란인 가운데 누리꾼은 사이트를 폐쇄하자고 주장한다. /워마드 캡처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호주 남아를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는 글과 사진이 올라와 논란인 가운데 누리꾼은 사이트를 폐쇄하자고 주장한다. /워마드 캡처

[더팩트ㅣ변동진 기자] '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Womad) 이용자가 호주 남자 어린이를 성폭행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경찰은 본격 조사에 착수했다.

이같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포털사이트에 "강제 폐쇄해야 한다(dhks****)" "폐쇄한다고 능사가 아니다. 폐쇄 후 이 암덩어리들은 여기저기로 숨어서 정상인 코스프레하고 다닐 것이다.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masi****)" "여러분 '여성시대=쭉빵=메갈리아=워마드'는 기억하세요(chle****)" 등의 댓글을 게재, 분노를 표출했다.

21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찰청은 부산경찰청에 워마드 관련 수사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사이트 운영자와 서버 등을 확인하고, 국내에 최초로 해당 동영상을 올린 사람 및 유포한 이들을 조사한다.

최근 워마드에는 자신을 호주에 있는 휴양시설 직원이라고 소개한 사람이 호주 남아에게 수면제를 먹이고 성폭행했다는 글과 동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불거졌다.

이 같은 게시물이 올라오자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워마드 사이트를 강제로 폐쇄해 달라'는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터넷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워마드 강제 폐쇄'를 주장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워마드 이용자의 호주 남성아동 성폭행 논락이 불거지자, 여성시대와 메갈리아, 쭉빵 등도 함께 비판받고 있다.
워마드 이용자의 호주 남성아동 성폭행 논락이 불거지자, 여성시대와 메갈리아, 쭉빵 등도 함께 비판받고 있다.

아이디 dhks****는 "저긴(워마드) 사람같지 않음. 강제 폐쇄해야"고 강조했고, 600개가 넘는 추천을 받았다.
또한 ganz****는 "차라리 일베(일간베스트)들이 귀여울 정도. 진짜 메갈, 워마드는 인간도 아님"이라고 했다. 더불어 dkwj****는 "일베는 귀여움", hell**** "이건 일베보다 더 심한 X들이지요", pasa**** "일베가 아무리 막장이라지만, 해외 나가서 아동 성폭행한 것까지 인증하냐" 등의 답글을 남겼다.

특히 아이디 chle****는 "여러분 여=쭉=메=워 기억하세요"라며 잘 알려진 여성 전용 커뮤니티 대부분이 남성 혐오 사이트라고 주장했다.

반면, 워마드를 폐쇄하면 안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아이디 masi****는 "폐쇄한다고 능사가 아니다. 폐쇄 후 이 암덩어리들은 여기저기로 숨어서 정상인 코스프레하고 다닐 것이다.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고 했다.

9729****는 "워마드 욕할 수 있어도 폐쇄는 하면 안 된다. X은 X통에 담아야지 왜 깨서 오만 곳에 뿌리려고 하냐? 워마드의 유일한 순기능은 X을 집약하는 곳이다. 우린 그냥 거길 피해가면 돼"라고 밝혔다. crea****는 강제 폐쇄하면 안돼. 다른 곳 오염 안 되게 해야 함. 폐쇄하면 오염이 여기저기 뿌려질 거라고"면서 사이트 폐쇄를 반대했다.

아울러 heem****는 "이 사건으로 모든 한국 여성을 욕하는 건 워마드가 하는 방식과 다를 바 없습니다. 저 수준 낮은 XX들과 똑같은 방식을 내세워선 안 됩니다. 모든 여성을 일반화해 폄하하는 언어는 자제해주시고 이 사건을 더욱 공론화시켜 머리부터 발끝까지 조사해야 합니다"고 지적했다.

bdj@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