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서재' 책 기증자 살펴보니…추신수·이현세 등 각계각층 580권 추천
입력: 2017.08.17 17:45 / 수정: 2017.08.17 17:45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맞아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마련한 청와대 개방행사에서 국민이 만든 대통령의 서재를 공개한다. 지난 5일 여름 휴가서 복귀한 문 대통령이 책을 읽고 있다.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맞아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마련한 청와대 개방행사에서 '국민이 만든 대통령의 서재'를 공개한다. 지난 5일 여름 휴가서 복귀한 문 대통령이 책을 읽고 있다. /청와대 제공

[더팩트 | 청와대=오경희 기자]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0일을 맞아 17일 출입기자를 대상으로 한 청와대 경내 개방행사에서 '대통령의 서재'를 공개한다.

'대통령의 서재'는 국민이 대통령과 함께 읽고 싶은 책과, 국정운영에 참고할 만한 책의 내용을 자신의 생각과 함께 제출하는 프로그램이다. 청와대는 지난 5월 25일부터 7월 12일까 국민인수위원회가 운영한 '광화문 1번가 특별 프로그램-대통령의 서재'를 통해 받은 국민 추천 도서를 청와대 집무실로 이관한 상태다. 총 580여권(중복 제외)의 책이 접수됐다.

이번에 공개된 '대통령의 서재'는 국민이 직접 만들고 참여한 서재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소설가 황석영, 시인 신달자, 가수 정엽, 배우 김여진‧신애라, 야구선수 추신수, 만화가 이현세, 광고전문가 박웅현 등의 유명인 뿐 아니라 일반 직장인, 주부, 학생 등 각계각층에서 보낸 다양한 주제의 책들이 서재를 구성하고 있다. 경제, 사회, 문화, 복지, 안보, 과학, 세계화 등 여러 분야를 총망라했다.

국민들은 "일은 돈벌이 이상의 존엄과 관계된 가치이며 가장 합리적인 복지"라는 것을 대통령에게 말하고자 <100살이다 왜!​(저자: 후쿠이 후쿠타로, 히로노 아야코)>를 추천했으며, 교육에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왜 학교는 질문을 가르치지 않는가(저자: 황주환)>을 추천하기도 했다.

또 도서관이라는 사회자산을 되돌아보는 <공공도서관 문 앞의 야만인들​(저자: 에드 디 앤절로)>, 환경을 위한 이야기 <굿바이! 미세먼지​(저자: 남준희, 김민재)>, 그리고 어린아이가 추천한 <15소년 표류기> 등의 책도 대통령의 서재에서 볼 수 있다.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은 "대통령과 가장 가까이 있는 서재에 국민 추천도서를 배치한 것은, 지난 100일처럼 앞으로도 항상 국민의 생각을 가까이 듣고, 공감해 소통하겠다는 대통령의 생각을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서재'를 비롯해 광화문1번가를 통해 접수한 국민 의견과 정책 제안은 이번 주 '문재인 정부 출범100일기념, 국민인수위원회 대국민보고대회'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ar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