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바른정당, "이낙연 인준, 文대통령 직접 나서야"
입력: 2017.05.27 12:12 / 수정: 2017.05.27 12:12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27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사과하고 풀어갈 것을 촉구했다. 사진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27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사과하고 풀어갈 것을 촉구했다. 사진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 | 서민지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27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인사원칙 위배에 대해 사과하고 실마리를 풀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유정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전 정권에서 무한반복 돼 온 인사문제가 문재인 정부에서도 동일선상에서 거론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면서 "문제해결의 실마리는 인사권자인 문대통령이 직접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국민들의 기대치는 한껏 높아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격식과 형식을 깬 파격행보에 세상이 달라졌음을 실감한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한다"면서 "그러나 정권이 바뀌어도 '인사가 만사'임은 불변의 진리다. 그런 의미에서 문재인대통령이 강조해온 5대 인사원칙의 붕괴에 대한 국민적 실망과 장탄식은 더 클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 출범 후 불과 20일도 되지 않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국민과 소통하는 대통령의 모습이 매우 자연스러운 일상이 됐다. 그런 점에서 대통령이 강조했던 인사원칙이 무너지는 이유를 비서실장을 통해 들어야 하는 상황은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면서 "위공직후보자에게 이의 있다고 손드는 야당과 국민에게 솔직하게 문제를 설명하고 해명하는 것도 대통령의 몫"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역시 같은 날 구두논평에서 "이 후보자의 위장전입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문 대통령 스스로 공약한 내용을 위배한 이번 총리 후보자 지명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면서 "인사원칙을 위배한 데 대한 사과와 해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 대변인은 "임종석 비서실장의 '선거 캠페인과 국정운영의 현실은 기계적으로 같을 수 없다'는 해명은 납득하기 어렵다. 선거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고, 청와대용 인사원칙이 따로 있냐"면서 "총리는 국무위원 제청권을 가진 사람인데 이번 사안을 그냥 넘긴다면 위장전입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어떠한 기준을 갖고 처리할 것인지도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이에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야당 측은 불필요할 정도로 소모적인 논쟁으로 이번 건을 포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보여준 야당과의 협치·상생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며 야당의 대승적인 협조를 촉구했다.

mj7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