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취임 "국민 모두의 대통령 되겠다" (종합)
입력: 2017.05.10 12:58 / 수정: 2017.05.10 16:31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며 국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국회=배정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며 국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국회=배정한 기자

[더팩트 | 국회=서민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취임식에서 "오늘부터 저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국민통합'에 힘쓰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겠다'며 '안보'를 자신하고, '광화문 대통령'과 '여소야대' 국면에서 '협치' 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을 갖고 취임사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유일호 경제부총리의 영접을 받으며 로텐더홀에 들어선 뒤 5부 요인과 인사를 나눴다. 문 후보는 취임선서 직후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 분, 한 분도 저의 국민이고 우리의 국민으로 섬기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힘들었던 지난 세월,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고 물었다. 대통령 문재인은 바로 그 질문에서 새로 시작하겠다. 오늘부터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대통령이 되겠다"면서 "권위적인 대통령 문화를 청산하겠다. 준비를 마치는 대로 청와대에서 나와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 참모들과 머리와 어깨를 맞대고 토론하겠다. 주요 사안은 대통령이 직접 언론에 브리핑하고 퇴근길에는 시장에 들러 마주치는 시민들과 격없는 대화를 나누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며 국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배정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며 국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배정한 기자

특히 그는 '안보'에 방점을 찍으며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동분서주 하겠다. 필요하면 곧바로 워싱턴으로 날아가겠다. 베이징과 도쿄에도 가고,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다"면서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해서라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한미동맹은 더욱 강화하겠다. 한편으로 사드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및 중국과 진지하게 협상하겠다. 튼튼한 안보는 막강한 국방력에서 비롯된다. 자주 국방력 강화위해 노력하겠다. 북핵문제 해결할 토대도 마련하겠다. 동북아 평화구조를 정착시킴으로서 한반도 긴장완화의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공언했다.

문 대통령은 또 '여소야대' 국면을 고려해, "보수와 진보의 갈등은 끝나야 한다. 대통령이 나서서 직접 대화하겠다"면서 "야당은 국정운영의 동반자다. 대화를 정례화하고 수시로 만나겠다. 전국적으로 고르게 인사를 등용하겠다. 능력과 적재적소를 인사의 대원칙으로 삼겠다. 저에 대한 지지여부와 상관없이 유능한 인재를 삼고초려해서 이를 맡기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함께 선거를 치른 후보들께 감사의 말씀과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 이번 선거에서는 승자도 패자도 없다"며 "우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함께 이끌어가야할 동반자이다. 이제 치열했던 경쟁의 순간을 뒤로 하고 함께 손을 맞잡고 앞으로 전진해야 한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며 국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배정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12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 행사를 마친 뒤 국회를 나서며 국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배정한 기자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10일 오늘, 대한민국이 다시 시작한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대역사가 시작된다. 이길에 함께 해달라. 저의 신명을 받쳐 일하겠다"고 취임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청와대로 이동해 오후 2시 30분 춘추관에서 첫 기자회견을 열 방침이다. 이자리에서 일부 인선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mj7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