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당선] '퍼스트레이디' 김정숙에 PK 인사까지…숨은 공신들
입력: 2017.05.10 01:38 / 수정: 2017.05.10 01:38

문재인(왼쪽)이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됐다. 당선에는 퍼스트레이디가 된 김정숙 여사부터 PK 지역에서 묵묵히 일해온 인사들의 힘이 컸다는 평을 받는다. /임영무 기자
문재인(왼쪽)이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됐다. 당선에는 '퍼스트레이디'가 된 김정숙 여사부터 PK 지역에서 묵묵히 일해온 인사들의 힘이 컸다는 평을 받는다. /임영무 기자

[더팩트ㅣ윤소희 기자] '대선 재수생' 문재인이 9일 대한민국의 제19대 대통령이 됐다. 대통령에 이름을 올리기까지 9년, 그에게는 아내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야당의 불모지에서 묵묵하게 일하며 든든하게 뒤를 받쳐준 숨은 공신들이 있었다.

문 당선자가 대통령이 되며 자연스럽게 '퍼스트 레이디'가 된 김 여사가 그 첫 번째다. 김 여사는 지난 2012년 제18대 대선에 이어 이번 대선에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였다. 김 여사는 '따뜻한 정숙 씨'라는 유세 운동으로 전국을 누비며 지난 대선 이상의 내조를 펼쳤다. 본격적인 대선에 앞선 민주당 경선 때는 일주일에 한 번 1박 2일 일정으로 호남에 머무르며 지지층을 다질 정도였다.

경희대학교 2년 선후배 사이였던 문 당선자와 김 여사의 연애담도 유권자들의 구미를 당기기에 충분했다. 지난 2월 9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문 당선자는 "최루탄을 맞고 기절한 나를 아내가 간호해주며 인연이 시작됐다"고 밝히는가 하면 '문재인 59문 59답'에서 "친구들과 있는데 아내가 와서 '재인이 너 나랑 결혼할 거야, 말 거야?'라고 해서 깜짝 놀라 '알았어'라고 했다"고 프러포즈 에피소드를 공개하는 등 애정 가득한 면모를 대중에게 드러냈다. 김 여사의 프러포즈로 두 사람은 1981년 백년가약을 맺었고, 결혼 후 3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둘의 사이는 여전하다.

김 여사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영부인이 됐을 경우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남편은 퇴근길에 광화문에 나가 막걸리 한잔할 수 있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했는데, 나는 남대문시장에 가서 장을 보며 보통 사람들과 함께 소통하고 먼저 다가가는 영부인이 되고 싶다"고 문 당선자의 '광화문 대통령' 공약에 적합한 답을 내놓아 내조에 일조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 선거대책위원회의 최인호·오거돈·김영춘·박영미 상임선대위원장과 심규명 울산시당위원장 등은 문재인의 당선을 위해 야당의 불모지인 PK 지역에서 발로 뛰는 노력을 했다. 사진은 문 당선자의 부산 유세 현장. /이새롬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 선거대책위원회의 최인호·오거돈·김영춘·박영미 상임선대위원장과 심규명 울산시당위원장 등은 문재인의 당선을 위해 야당의 불모지인 PK 지역에서 발로 뛰는 노력을 했다. 사진은 문 당선자의 부산 유세 현장. /이새롬 기자

문 당선자의 옆 내조의 여왕 김 여사가 있었다면, 문 후보를 위해 야당의 불모지인 PK(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꿋꿋하고 묵묵하게 일해온 든든한 이들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 선거대책위원회의 최인호·오거돈·김영춘·박영미 상임선대위원장과 울산시당 심규명 시당위원장이 대표적인 인물이다.

최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자 부산시당 위원장이다. 부산대학교 총학생회장 출신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관과 새정치민주연합 중앙당 혁신위원을 지내 문 당선자와 인연이 아주 깊은 편이다.

제13대 해양수산부 장관과 부산 정무부시장, 행정부시장을 역임한 오 위원장은 민주당 경선 과정에 문재인 캠프에 영입됐다. 영입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 캠프의 비판이 이어졌지만, 문재인 캠프에 자리 잡아 유세 운동의 머리 역할을 해냈다.

문재인 당선자는 수많은 조력자의 힘을 받고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되는 쾌거를 얻었다. 사진은 문 당선자의 울산 유세 현장. /임영무 기자
문재인 당선자는 수많은 조력자의 힘을 받고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되는 쾌거를 얻었다. 사진은 문 당선자의 울산 유세 현장. /임영무 기자

김 위원장은 부산진구갑 국회의원으로 부산 유일의 3선(16, 17, 20대) 의원이다. 민주계 출신 의원으로 김영삼 전 대통령 측근인 인사들의 문 당선자 캠프 합류에 큰 힘을 실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출신인 박 위원장은 다른 위원장에게 뒤지지 않는 열정으로 부산 상임위원 4인 체제를 완성했다는 평을 받는다.

변호사 출신의 심 위원장 역시 열린우리당부터 민주통합당을 거친 인사다. 선대위 캠프에 합류해 유세 기간 내내 블로그를 통해 '심심이 다이어리'를 연재하는 등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외에도 문 당선자가 PK의 힘을 얻을 수 있게끔 도와준 인사는 많다. 전재수 의원과 박재호 의원, 김해영 의원, 이호철 전 민정수석, 유영진 부산 선대위 특보단장, 배갑상 공동선대본부장 등 야당의 불모지에서 직접 발로 뛰고 애를 쓴 이들이 당선의 '숨은 공신'으로 평 받는다.

heeeee@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