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대선] 유승민 "새 희망 씨앗 찾았다…문재인 후보 축하"
입력: 2017.05.10 00:02 / 수정: 2017.05.10 00:29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제19대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되자 좀 아까 문재인 후보와 전화로 얘기 나누고 축하를 드렸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 결과에 승복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여의도=문병희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제19대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되자 "좀 아까 문재인 후보와 전화로 얘기 나누고 축하를 드렸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선거 결과에 승복하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여의도=문병희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제19대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되자 "좀 아까 문재인 후보와 전화로 얘기 나누고 축하를 드렸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는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바른정당 상황실이 마련된 여의도 당사를 찾아 "이제 모두 다시 하나가 돼 이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패배를 인정했다.

유 후보는 "안보도 경제도 공동체도 너무나 어려운 이 시기에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명운이 걸린 대통령의 무거운 책임을 다해달라고 말씀 드렸다"며 "문 후보를 지지하지 않은 국민들의 목소리도 겸허히 경청하는 대통령이 되길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에게는 힘들고 때로는 외로운 선거였다. 그러나 저를 지켜준 국민들 덕분에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올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제가 추구하는 개혁보수의 미래에 공감해 준 국민들 덕분에 바른정당과 저로서는 새 희망의 씨앗을 찾았다. 이 씨앗을 소중히 키워 싹을 틔우고, 언젠간 열매를 맺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왜 정치를 하는지, 정치의 본질을 늘 마음 깊이 새기고, 많은 분들이 준 따뜻한 손길과 말씀을 잊지 않고 좋은 정치로 보답하겠다"며 "당원 동지 여러분, 위원장 여러분들 정말 고맙고, 국민 여러분도 정말 고맙다. 여러분들 덕분에 행복했다"고 지지한 국민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편 이날 실시된 19대 대선의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41.4%,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23.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1.8%,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각각 7.1%, 5.9%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cuba20@tf.co.kr

▶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인기기사
SPONSORED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