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TV토론] 유승민·심상정 "잘한 편"…신율 "'문재인 주적' 제대로 대처 못해"
입력: 2017.04.20 09:28 / 수정: 2017.04.20 09:28

대선TV토론 후보간 성적표는? 19일 KBS 주최 대선TV토론이 열린 가운데 정치평론가들은 문재인 주적 등 논란을 빚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가장 낮은 평가를 했다. /공동취재단
대선TV토론 후보간 성적표는? 19일 KBS 주최 대선TV토론이 열린 가운데 정치평론가들은 '문재인 주적' 등 논란을 빚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가장 낮은 평가를 했다. /공동취재단


대선TV토론, 문재인 '꼴등'

[더팩트ㅣ박대웅 기자] 대선TV토론을 바라보는 정치평론가들의 시각은 어땠을까.

19일 KBS 주최로 '2017 대선후보 KBS 초청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각 당의 대선후보들은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대선TV토론을 지켜본 전문가들은 대체적으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선전했다고 평가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이날 뉴스1과 전화인터뷰에서 "유승민, 심상정 후보가 잘했고, 그 다음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순"이라며 "그 다음이 문재인 후보"라고 평가했다.

이어 신율 교수는 "토론회에서 질문이 집중된 문재인 후보의 민낯이 가장 많이 드러났다"며 "상대가 근거를 들어 묻는데 '기억이 안난다'면서 근거 없이 무조건 아니라고 하면 설득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신율 교수는 "안철수 후보도 동문서답을 했지만 문재인 후보보다 나은 점은 근거를 갖고 이야기를 했다는 것"이라며 "문재인 후보가 근거도 없이 답을 하면서 '책임 질 것이냐'고 묻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특히 신율 교수는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문재인 주적'에 대해 "핵심은 북한 주적 문제와 국가보안법인데 문재인 후보가 집토끼와 산토끼를 모두 잡으려다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도 "유승민·심상정 후보가 가장 잘했고, 그 다음은 홍준표 후보, 안철수 후보, 문재인 후보순으로 잘했따"고 밝혔다.

황태순 평론가 역시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의 오늘 토론회는 내내 겉돌았다"며 "유승민, 심상정 후보가 토론회를 주도했고, 홍준표 후보는 중간 정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유승민, 심상정 후보가 가장 잘했고, 문재인, 안철수, 홍준표 후보는 공동 3위 정도"라고 진단했다.

유창선 시사평론가 역시 "문재인 후보가 가장 부진한 편이었다"고 했고,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유승민 후보, 심상정 후보, 안철수 후보, 홍준표 후보 순으로 잘했다"고 평가했다.

bdu@tf.co.kr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