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딩 TV토론] 유승민 vs 문재인 + 심상정, 전술핵 재배치 문제 '공방'
입력: 2017.04.20 02:04 / 수정: 2017.04.20 02:04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운데)는 19일 오후 10시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서 전술핵 재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운데)는 19일 오후 10시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서 전술핵 재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변동진 기자] 유승민 바른전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KBS 주최 대선후보 TV토론에서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 첨예한 입장차를 보이며 대립했다.

문 후보는 19일 오후 10시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이번 대선에서 유 후보에 대해 사퇴를 요구하며 안 후보를 다함께 지원·지지해야 한다고 한 일보다 더 기막힌 일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유 후보는 "그거 말고 기막힌 일이 많다. 사퇴할 일 전혀 없고 안 후보와 그런 얘기 오간 적도 없다. 걱정하지 마시라"고 일축했다. 이어 "전술핵 재배치가 굉장히 중요하다. 한미공동자산으로 해야 한다. 북한의 핵무기는 거의 실전배치가 됐다고 봐야 한다. 우린 전술핵도 없이 (북한에 돈 흘러가는 경로인) 개성공단, 금강산관광 다시 시작하자고 주장하냐"고 반박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 한반도 비핵화 명분 차원에서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 한반도 비핵화 명분 차원에서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 후보는 "반대한다"며 "전술핵 재배치하면 한반도 비핵화라는 명분이 사라져 (북한에게) 핵폐기 요구할 명분을 잃게 된다. 미국도 반대하지 않냐"고 답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전술핵 재배치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도 이미 하고 있다. 우리가 스스로 핵무장하는 것과 다르다"며 "북한이 핵무기로 우리를 공격하는데 사드도 반대하고, 전술핵 재배치도 반대하면 무슨 수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나"고 지적했다.

문 후보는 "전술핵 재배치는 미국도 반대한다"고 답했고, 유 후보는 "미국이 공식입장을 밝히진 않았다"고 맞받았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미국·중국·러시아 정상 모두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갖고 있어 우리나라 전술핵 재배치는 현실적으로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미국·중국·러시아 정상 모두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갖고 있어 우리나라 전술핵 재배치는 현실적으로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국회사진취재단

두 후보의 공방이 오가던 중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유 후보를 향해 "전술핵을 어떻게 배치한다는 것이냐. 집단안보체계인 나토랑 비교하면 안 된다"며 "우리나라는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기초한 것이다. 미·중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확인했다. 미국과 러시아 국방장관회담에서도 비핵화 원칙을 확인하지 않았냐"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집단안보든 한미동맹이든 뭐가 중요한가. 안보를 지키기 위해 필요하면 할 수 있는 것이다"고 반박했다.

이에 심 후보는 "이미 미·중 정상과 미·러 간 등에 비핵화 원칙이 확고하다는 말이다. 무슨 수로 전술핵을 가져오느냐"며 따졌고, 유 후보는 "전술핵은 주한미군이 들일 것이고, 작전은 한·미 양국이 하자는 것이다. 이(전술핵 재배치)를 하지 않으면 북한의 핵 공격이 있을 때 우리가 무슨 수로 북한에 대해 응징이나 보복을 하냐. 심 후보도 국방 문제에 대해 대안을 갖고 말을 해야지"라고 꼬집었다.

심 후보는 "(국방 대안) 말하겠다. 북핵은 전략무기다. 그런데 전술핵으로 북핵에 대해서 '공포의 균형을 이루겠다' 홍 후보도 그랬는데 그건 전술핵을 잘못 아신 것 아닌가"라고 답했다.

bdj@tf.co.kr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