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딩 TV토론] '설거지 논란' 홍준표 "센 척하느라" 심상정 "나이롱맨"
입력: 2017.04.20 00:33 / 수정: 2017.04.20 08:42

스트롱맨아니라 나이롱맨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9일 밤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설거지는 여성의 몫이란 발언에 대해 센 척 하려고 해 본 소리라며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스트롱맨아니라 나이롱맨" 홍준표(왼쪽)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19일 밤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설거지는 여성의 몫"이란 발언에 대해 "센 척 하려고 해 본 소리"라며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 | 오경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설거지는 여성의 몫"이란 발언에 대해 "센 척 하려고 해 본 소리"라며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10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홍 후보에게 "얼마 전에 설거지가 여성의 몫이라고 했습니다. 너무나 심한 여성비하 발언인데 사과하셔야 하는 거 아닙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홍 후보는 "내가 스트롱맨이라고 그래서 세게 보일려고 그런 얘기했죠. 그런데 실제로 집에가면 설거지 다 합니다"라고 웃으며 답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홍 후보님 웃어서 넘기실 일이 아닙니다. 여성을 종으로 보지 않으면 그런 얘기 하실 수 없어요. 대한민국의 모든 딸에게 이 자리에서 사과하십시요"라고 사과를 요구했다.

홍 후보는 "아니 그걸 사과하라고 하면 어떡합니까. 내가 이야기 했잖아요. 그 YTN에서 (인터뷰)할 때 그 웃으라고 한 얘기죠. 나보고 '스트롱맨 스트롱맨하니까 집에가서도 가사일을 안돌보냐'고 그래서 '안 돌본다' 그랬죠. 그래서 내가 센 척하느라고 해본 얘긴데…."라고 설명했다.

심 후보는 유 후보가 홍 후보에게 무상급식 입장이 바뀌었다는 지적에 스트롱맨이 아니라 나이롱맨이라고 일갈해 눈길을 끌었다. 토론회 전경./국회사진취재단
심 후보는 유 후보가 홍 후보에게 '무상급식 입장'이 바뀌었다는 지적에 "스트롱맨이 아니라 나이롱맨"이라고 일갈해 눈길을 끌었다. 토론회 전경./국회사진취재단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빨래 안하고 설거지 안하고 라면 끓일 줄 모르고 밥솥 열줄 모르는 게 그게 스트롱맨입니까"라고 꼬집었다.

심 후보는 "'여성이 설거지를 하는 것은 하늘이 정한 일이다'라고 하는 게 여성을 종으로 만드는 것이 스트롱맨인가보죠"라고 반문했고, 심 후보는 "종이라고 하는 것은 좀 그렇죠"라고 말했다.

심 후보는 "수많은 여성이 보고 있다. 이 자리에서 사과하시죠"라고 재차 요구했고, 홍 후보는 "그게 말이 잘못됐다하면 내 사과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심 후보는 유 후보가 홍 후보에게 '무상급식 입장'이 바뀌었다는 지적에 "스트롱맨이 아니라 나이롱맨"이라고 일갈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정의당 심상정 등 주요 5당 대선 후보가 참여한 이번 '2차 TV토론'은 원고와 규칙을 없앤 자유토론으로, 120분 동안 서서 진행된 첫 '스탠딩 토론'이다.

ari@tf.co.kr


인기기사
오늘의 TF컷
SPONSORED
  • 사이다
    • 이전
    • 다음
실시간 TOP10
정치&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