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박한철 특검에 고소' 이정희 "통진당 해산, 靑 관여" 주장
입력: 2016.12.21 17:22 / 수정: 2016.12.21 17:22

김기춘 박한철 특검에 고소.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등 옛 통합진보당 인사들은 21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고소했다./배정한 기자
김기춘 박한철 특검에 고소.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등 옛 통합진보당 인사들은 21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고소했다./배정한 기자

김기춘 박한철 특검에 고소한, 이정희 전 통진당 대표

[더팩트 | 오경희 기자]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등 옛 통합진보당 인사들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고소했다.

이정희 전 대표 등은 21일 박영수 특검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기춘 전 실장과 박한철 소장이 지난 2014년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에 개입하고 재판 과정을 누설했다"고 주장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박한철 헌재 소장에 대한 고소인은 이정희 전 대표와 이상규, 이석기 등 헌재의 정당해산 결정으로 의원직을 상실한 인사들이다.

지난 5일에도 이정희 전 대표는 국회에서 옛 통진당 의원단과 기자회견을 열어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망록에 2014년 10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통진당 해산 판결-연내 선고'를 지시한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통진당 해산은 청와대가 삼권분립마저 훼손하며 헌법을 유린한 폭거"라고 주장했다.

이정희 전 대표는 "김기춘 전 실장이 이끄는 비서실은 박근혜 대통령과 정면으로 맞선 통합진보당에 대한 컨트롤타워였다"면서 "박근혜 정권이 자행한 정치 보복, 통합진보당 강제 해산의 진실이 이제는 밝혀져야 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앞서 헌법재판소는 2014년 12월 19일 통진당 해산 심판 사건 선고기일을 열고, 재판관 8(인용)대 1(기각) 의견으로 해산 결정을 내렸다. 헌정 사상 처음이다.

한편, 지난 8월 21일 김영한 전 민정수석(향년 59세)이 지병인 간암으로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후 '김영한 비망록'에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문화예술계의 좌파 각종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 "영화계 좌파 성향 인적 네트워크 파악 필요" 등의 지시 사항을 내렸다고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r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