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여성 몫 최고위원 출마 "데려왔으면 써달라"(전문)
입력: 2016.07.25 11:07 / 수정: 2016.07.25 11:07

25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서을 지역위원장이 오는 8·27 전국대의원대회 여성 최고위원 몫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배정한 기자
25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서을 지역위원장이 오는 8·27 전국대의원대회 여성 최고위원 몫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배정한 기자

[더팩트 | 오경희 기자] 차기 지도부를 선출할 오는 8·27 더불어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여성 최고위원 몫 경선에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 광주서을 지역위원장이 25일 출사표를 던졌다.

양향자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성의 삶과 호남의 서러움을 대변하는 사람으로 국민 앞에 서겠다"며 여성 최고위원 몫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번 전대에서 더민주는 여성, 노동, 청년, 노인, 민생 부문에서 최고위원 1명씩 5명을 선출할 예정이다. 여성부문 최고위원에는 유은혜 의원과 양 위원장이 맞붙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양 위원장은 '출마선언문'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지지를 얻기 위해 양향자를 데려왔다"며 "데려왔다면 쓰셔야 합니다. 사용하셔야 합니다. 손톱만큼이라도 쓰일 때가 있다면 당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칠 의지가 저 양향자의 가슴속에 넘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대선 여성득표율이 3% 뒤졌습니다. 그 3%만큼 우리는 졌습니다. 이 땅 여성 곁으로 가서 공감하고 뜨겁게 안으면 부족했던 3%, 끌어올리지 않겠습니까?"라며 "관행 때문에 뒷전으로 밀려온 모든 새로운 시도를 거침없이 해나가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양 위원장은 "여성이 존중받는 정치가 사람이 존중받는 정치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제 믿음에 힘을 보태주십시오. 양향자의 손을 뜨겁게 잡아주십시오. 정권교체를 향한 여성의 거대한 움직임을 함께 시작하겠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양 위원장은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가 영입한 인사로, 지난 1월 12일 입당해 4·13 총선 당시 광주서을에 출마했으나 천정배 의원에게 큰 표 차로 져 낙선했다.

다음은 양 위원장의 출마선언문 전문이다.

양향자를 사용하십시오

맨 마지막 !
저와 동시대를 살았던 이 땅의 모든 딸들은 늘 이 순서였습니다. 늘 맨 마지막이었습니다. 배고픈 시절, 집안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자손에게 양분과 교육비를 몰아주는 것이 당연시 되던 때가 있었습니다. 여성은 뒷전이었습니다. 여성이 공부하는 것이 생경하던 시절에 자란 모든 딸들이 겪었던 일입니다.
맨 마지막에 밥 숟가락을 집었던 딸들의 삶이 양향자의 삶이었습니다.

맨 마지막, 그 다음 !
이 땅의 모든 엄마들이 가정과 국가 시스템에서 배려 받는 순서입니다. 이 순서는 과거에도 그랬고, 오늘도 유지되고 있습니다. 직장맘의 일가정 양립시스템은 오직 독한 엄마의 독함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전업맘의 상실감은 엄마의 굳은 의지 말고는 극복할 길이 없는 나라입니다. 야근이 끝이 아니고, 자정의 걸레질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품어주지 못한 자식의 머리맡에서 눈물 흘리던 삶이 양향자의 삶이었습니다.

맨 마지막으로 배려받던 딸이, 맨 마지막이 되어서야 배려받던 직장맘이 양향자였습니다. 어렵게 이룬 성취를 뒤로하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며 울었습니다. 제가 울 때, 숱한 엄마들이 함께 울었던 이유는, 맨 마지막으로 배려받던 그 서러움을 함께 겪었기 때문입니다. 사회시스템으로부터 버림받은 엄마의 처지는 양향자의 것만은 아니었기에 함께 울었습니다.

정치를 왜 하려고? 글로벌 기업의 고졸신화, 박사가 수두룩한 반도체 연구실의 유일한 고졸 연구임원을 뒤로 하고 나설 때 숱하게 들었던 말입니다.
양향자는 뒷전으로 밀린 여성의 삶과 함께할 결심으로 나섰습니다. 저처럼 노력하면 된다고 말하고 싶지 않습니다. 없던 길을 개척하며 피눈물을 흘리던 삶이 제가 마지막이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양향자를 사용하십시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지지를 얻기 위해 양향자를 데려왔습니다.
데려왔다면 쓰셔야 합니다. 사용하셔야 합니다. 손톱만큼이라도 쓰일 때가 있다면 당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칠 의지가 저 양향자의 가슴속에 넘치고 있습니다.

양향자를 광주에 공천하지 않으면 우리당이 호남을 버렸다고 할 테니, 광주 서구을에 가서 천정배 후보와 겨루라고 당이 명했습니다. 기적을 일구라고 했던 것이 입당한지 불과 두 달이 되지 않았을 때였습니다. 과문한 저에게 기적은 전공분야가 아닙니다. 실패를 딛고 다시 서는 것이 양향자의 전공입니다.
낙선한 양향자가 여성 최고위원에 도전한다고 하니, 현역이 아니라 어렵지 않겠냐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어려운 일을 훌륭히 해냈기에, 오늘의 양향자가 있습니다. 없던 길을 개척하는 것이 양향자의 길이며, 이 땅 여성들과 한 첫 번째 약속이었습니다.

시린 코끝에서 시작되는 정치를 꿈꿉니다!
정당 여성조직의 다른 길을 개척하고 싶습니다. 가장 뒷전으로 밀려왔던 분들의 삶과 함께 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의 길이라 믿습니다.

양향자와 엄마 유권자 사이에는 이격이 없습니다. 양향자와 청년 여성 사이에는 공감이 있습니다. 양향자와 이 땅의 할머니 사이에는 서로의 삶에 대한 연민이 있습니다. 손 잡으면 코끝이 찡한 이 공감을 올바른 정치의 힘으로 조직하고 싶습니다. 뒷전으로 밀리고, 상처를 일상으로 여기며 살아온 삶들의 외침을 정치적으로 조직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8월27일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는 2017년 정권교체를 준비할 지도부를 선출하는 자리입니다.

양향자는 여성의 삶과 호남의 서러움을 대변하는 사람으로 국민 앞에 서겠습니다. 신산업을 개척해온 유능함으로 국민께 호소드리겠습니다. 불가능하지 않습니다. 시작이 반이고 나머지 반은 시작한일을 끝까지 해낼 수 있을까하는 의심을 끝내는 일입니다. 저지르는 게 반이고 믿는 게 반입니다.

정권교체를 위한 3%, 양향자가 뛰겠습니다!
지난 대선 여성득표율이 3% 뒤졌습니다. 그 3%만큼 우리는 졌습니다. 이 땅 여성 곁으로 가서 공감하고 뜨겁게 안으면 부족했던 3%, 끌어올리지 않겠습니까?
관행 때문에 뒷전으로 밀려온 모든 새로운 시도를 거침없이 해나가겠습니다.
바른 정치를 누릴 권리를 국민 여러분께 돌려드리겠습니다.
여성이 존중받는 정치가 사람이 존중받는 정치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이 제 믿음에 힘을 보태주십시오. 양향자의 손을 뜨겁게 잡아주십시오.
정권교체를 향한 여성의 거대한 움직임을 함께 시작하겠습니다.

ari@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