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권병? 내이름은 안철수, 이젠 철수 안 해"
입력: 2016.04.04 14:31 / 수정: 2016.04.04 15:12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대권 후보 관련 질문이 쏟아지자 제 이름이 안철수 아니냐. 저는 양보를 한 적은 있어도 한 번도 철수를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세종문화회관=배정한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대권 후보' 관련 질문이 쏟아지자 "제 이름이 안철수 아니냐. 저는 양보를 한 적은 있어도 한 번도 철수를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세종문화회관=배정한 기자

[더팩트 | 서민지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4일 '대권 후보' 관련 질문이 쏟아지자 "제 이름이 안철수 아니냐. 저는 양보를 한 적은 있어도 한 번도 철수를 한 적은 없다"면서 앞으로는 물러서지 않고 정면돌파하겠다는 점을 강경하게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어떤 분은 '철수 정치'란 표현도 쓰는데, 국민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솔로몬 재판 때 어머니 심정으로 양보한 것일 뿐이다. 제 이름이 다른 이름이었다면 이 사람이 어떻게 불렀을까 그게 더 궁금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보통 대선에 출마하면 당 대표를 내려두고 대권에 집중하는데) 총선 이후 당 대표를 내려둘 것인가'를 묻자, "창당했을 때 이미 결정했다. 총선이 끝나고 나서 바로 전당대회를 열기로 돼 있다. 그러므로 우리 당의 당 대표 임기는 총선을 마치면 끝난다"고 본격적으로 대권 행보를 밟을 것을 시사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당장은 눈 앞에 닥친 총선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안 대표를 향해 '대권병'에 걸렸다고 했다. 본인 스스로 판단했을 때 극소수만 걸리는 희귀병인 '대권병'에 걸렸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권병'은 제게 해당하지 않는다. 국민의당 총선 이후에 제대로 자리 잡는 것밖에 머리에 들어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또한 "대권병에 걸린 사람이 후보를 양보하겠나. 20% 지지율 가진 사람이 양보하는 건 매우 어렵다"라면서 "모든 후보들이 승리할 수 있다고 대부분 믿는데 저 같은 경우는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봤을 때 만약 대선 당시 후보 단일화가 되지 않으면 어차피 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국민과 약속 위해 제가 양보한 것이다. 제 인생에서 가장 큰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차기 대선의 시대정신'과 관련해선 "대한민국 초창기 때는 가난이라는 시대 과제를 산업화로, 자유라는 시대 과제를 민주화로 극복했다"면서 "2016년의 시대 과제는 저 나름대로는 격차해소와 평화통일이라고 본다. 이 둘을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서 정치개혁이 필요하다고 본다. 그것이 해결하지 못하면 대한민국 큰 위기에 빠질 것이란 절박감 있다"고 언급했다.

mj7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