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테러방지법 중재안 거부 "물러날 곳 없어"
입력: 2016.02.26 18:12 / 수정: 2016.02.26 18:12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화 국회의장위 테러방지법 수정 중재안에 대해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 자체가 야당의 의견을 수용한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배정한 기자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화 국회의장위 테러방지법 수정 중재안에 대해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 자체가 야당의 의견을 수용한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배정한 기자

[더팩트 | 서민지 기자]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6일 정의화 국회의장의 테러방지법 수정 중재안에 대해 "직권상정된 테러방지법 자체가 야당의 의견을 수용한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따지고 보면 지금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한 테러방지법안이 3개월 이상 여야 협상을 거치면서 아주 충분하게 야당의 주장과 요구(를) 반영한 법"이라며 거듭 강조했다

원 원내대표는 "우리는 대테러센터를 국정원에 두려고 했지만, 더불어민주당에서 SNC(국가안전보장회의)에 두자고 했다. 적절치 않았지만 우리 국민을 테러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마음이 급해서 수용했다. 그리고선 얼마 뒤 더불어민주당은 대테러센터를 총리실에 두자고 주장했고, 논란 끝에 그것도 수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또 더불어민주당에서 국정원의 권한남용 소지가 있다고 주장을 해서 인권보호관을 둬서 통제장치를 마련하기도 했다. 급기야 바로 직전 정 의장께서 조금 더 야당의 요구를 수용하자는 말씀이 계셔서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이철우 간사가 원내지도부와 협의해서 추가로 테러용의자에 대한 추적과 정보수집과 관련해서 그 결과를 대책위원장한테 사전보고 들어가도록 하는 내용의 입법을 추가해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런데 이틀 지난 상황에서 정 의장이 중재안을 내셨고, 이종걸 원내대표가 이를 수용하겠다는 것은 필리버스터뿐만 아니라 실질적인 입법 저지 전략이 아닌가 판단할 수밖에 없다"면서 "직권상정된안마저도 또 수정안을 낼 테니 받아라 하는 것은 저희로서는 이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이 상태로 입법이 된다면 과연 테러방지법이 실효성 얻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원 원내대표는 야당이 제안한 여야 '2+2 회동'에 대해 "지난번 회동에서 북한인권법과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무쟁점 민생법안을 처리하기로 약속했다"면서 "모두 처리하고 나서 협상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mj7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