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현장] 분노한 시민들…"위안부 협상, 무효화해야"
입력: 2015.12.30 16:29 / 수정: 2015.12.30 16:33
24살 동갑내기 여대생 최민지(오른쪽)·이혜인 씨가 30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중학동 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를 위한 1211차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해 한일 위안부 협상 타결을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종로=신진환 기자
24살 동갑내기 여대생 최민지(오른쪽)·이혜인 씨가 30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중학동 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를 위한 1211차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해 한일 위안부 협상 타결을 무효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종로=신진환 기자

[더팩트ㅣ종로=신진환 기자] "위안부 문제 협상, 무효화해야 합니다."

24살 동갑내기 여대생 최민지·이혜인 씨가 30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중학동 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를 위한 1211차 정기 수요집회에 참석해 이같이 주장했다.

빌딩 숲 사이로 부는 겨울바람에도 이들은 '전쟁범죄 인정 않는 굴욕 협상 원천무효'라는 피켓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타결된 한일 외교 협상에 대해 할 말이 많은 듯했다.

최 씨는 "왜 이번 협상 무효화해야 하냐면, 우선 정부가 피해자 할머니들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는 점. 실질적·정신적 보상 합의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씨는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과 같은 말도 안 되는 협상"이라고 비판하면서 "분명 우리가 손해 본 협정이고 절대다수가 이해할 수 없으며 투명하지 않도 않다"고 분개했다. 한일청구권 협정은 '한국 국민의 대일 청구권 문제가 완전히 해결된 것을 확인한다'는 내용이 담겼으며 이를 바탕으로 일본은 위안부 문제가 모두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211차 정기 수요시위가 30일 오후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가운데 집회 참석자들이 고인이 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전 사진을 들고 있다./종로=신진환 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211차 정기 수요시위'가 30일 오후 서울 중학동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가운데 집회 참석자들이 고인이 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생전 사진을 들고 있다./종로=신진환 기자

김은솔(이화여고 2) 양은 "우리나라 정부는 기본적으로 피해자인 할머니들의 말을 듣고 일본과 접촉하는 게 바람직했다"며 "추운 날씨에 직접 거리로 나와 있는 할머니들을 보니 제 생각이 옳다는 게 더 확고해지는 것 같다"고 속내를 밝혔다.

아이와 함께 집회장에 온 이민수(29·안산 단원구) 씨는 이번 양국 합의가 말도 안 되는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는 "동등한 입장에서 시작한 협상이 아닌 것 같다. 피해자와 합의가 전혀 없었고 역사가 반복된 결과에 매우 분하고 실망스럽다"고 혹평했다.

이어 그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에 대한 마음을 전혀 모르고 읽지도 못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번 수요집회에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88)·길원옥(88) 할머니가 참석했으며 200여 명의 참가자가 운집했다.

yaho1017@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