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새롬의 P-파인더] 7·30 후폭풍, '사퇴' 그리고 '은퇴'…길잃은 새정치
입력: 2014.08.01 11:29 / 수정: 2014.08.01 11:29

사퇴 그리고 은퇴 7·30 재·보궐 선거가 새누리당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왼쪽)·안철수 공동대표가 31일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동반 사퇴했다. 손학규(오른쪽) 상임고문도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이새롬 기자
'사퇴 그리고 은퇴' 7·30 재·보궐 선거가 새누리당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왼쪽)·안철수 공동대표가 31일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동반 사퇴했다. 손학규(오른쪽) 상임고문도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7·30 재·보궐 선거가 새누리당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31일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동반 사퇴했다.

김한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겠다. 이겨야 하는 선거에서 졌다. 죄송하다"며 "모든 책임을 안고 공동대표의 직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는 백의종군의 자세로 새정치연합이 부단한 혁신을 감당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결과는 대표들 책임"이라며 "평당원으로 돌아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두 공동대표가 물러나겠다고 밝히자, 최고위원단도 선거패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의결했다. 주승용 사무총장 등 주요당직자들도 사퇴했다. 지난 3월 26일 출범한 '김·안 투톱 체제'는 불과 4개월여 만에 막을 내렸다.

7·30 수원병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상임고문도 같은 날 오후 정계은퇴를 전격 선언했다. 손 고문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정치를 그만둔다"며 "저는 이번 7·30 재보선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이를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야권내 차기 대권주자로 지난 3월 창당 이후 제1야당인 새정치연합을 이끌어왔던 안철수 공동대표가 사퇴하고, 유력한 차기 대권주자 가운데 한 명으로 꼽혀왔던 손 고문이 정계은퇴를 선언함에 따라 야권의 차기 대권경쟁구도에 적잖은 변화가 예상된다.

한편, 7·30 재·보궐 선거에서 전국 15개 선거구 중 새누리당은 11곳, 새정치민주연합은 4곳에서 각각 당선이 확정됐다. 특히 새누리당은 서울 동작을을 비롯한 수도권 6곳 중 5곳에서 완승했고,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호남에서 대이변을 연출하며 국회에 재입성했다.

서울 동작을, 나경원의 귀환...이렇게 좋을수가!
서울 동작을, 나경원의 귀환...'이렇게 좋을수가!'

야권단일화까지 했는데도 지다니... 참담합니다
'야권단일화까지 했는데도 지다니... 참담합니다'

역시 동작을 주민들이 최고에요!
'역시 동작을 주민들이 최고에요!'

수원병, 다들 놀라셨죠? 다윗 김용남이 골리앗 손학규를 이겼습니다!
수원병, '다들 놀라셨죠? 다윗 김용남이 골리앗 손학규를 이겼습니다!'

진짜, 나 당선된거야? 눈물이 나려고해요!
'진짜, 나 당선된거야? 눈물이 나려고해요!'

대이변은 호남에서... 저, 이정현이 일냈습니다! 야당 텃밭인 전남 순천·곡성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서갑원 후보를 제치고 당선된 새누리당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31일 전남 순천 덕암동 역전시장에서 시장 상인을 만나 포옹하며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신문 제공
대이변은 호남에서... '저, 이정현이 일냈습니다!' 야당 텃밭인 전남 순천·곡성에서 새정치민주연합 서갑원 후보를 제치고 당선된 새누리당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31일 전남 순천 덕암동 역전시장에서 시장 상인을 만나 포옹하며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서울신문 제공

박근혜의 남자가 돌아왔어요~
'박근혜의 남자가 돌아왔어요~'

그리고 다음날,

완전히 대패야... 책임지고 나갈 때가 됐네
'완전히 대패야... 책임지고 나갈 때가 됐네'

형님, 저도 그만둘게요...
'형님, 저도 그만둘게요...'

4개월 만에...투톱체제가 이렇게 끝났습니다
'4개월 만에...투톱체제가 이렇게 끝났습니다'

저 손학규도 이제 그만 물러납니다...
'저 손학규도 이제 그만 물러납니다...'

저녁이 있는 삶, 드리지 못하고 떠나 미안해요...
'저녁이 있는 삶, 드리지 못하고 떠나 미안해요...'

옆집 사정은 안됐지만...이참에 주도권 확실히 잡았습니다! /서울신문 제공
옆집 사정은 안됐지만...'이참에 주도권 확실히 잡았습니다!' /서울신문 제공

saeromli@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