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지소유 광역자치단체장 후보자 '이용실태 소명' 촉구 [포토]
입력: 2022.05.25 11:47 / 수정: 2022.05.25 11:47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6.1지방선거 광역지방자치단체장 후보 농지소유현황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경실련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제8회 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한 광역지자체장 후보 55명 가운데 17명(더불어민주당 7명, 국민의힘 9명, 무소속 1명)이 농지를 소유하고 있었다. 농지 소유 17명의 전체 소유 면적은 15만 1941제곱미터(15.1헥타르 4만 6043평), 소유 가액은 34억 7419만 원에 달했다.

경실련은 "농지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실제 농업인이 소유하고 있는 경지면적 또한 줄어들고 있다"며 "실제로 경작하지 않는 비농업인이 소유하고 있다면 농지 생산성 및 공익적 기능이 제대로 살아날 수 없고, 농지투기와 직불금 부당수령 등 부정적 효과도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직자의 경우 본연의 업무로 인해 실제 경작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며, 배우자가 있다고 해도 제대로 된 농사를 짓는데 한계가 있다"며 "농지 소유 후보자들은 소유 경위와 이용실태 등을 철저하게 소명할 것"을 요구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