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기재위 '가상자산 과세 유예'…홍남기 "내년부터가 바람직" [TF사진관]
입력: 2021.11.30 16:10 / 수정: 2021.11.30 16:1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국회=이선화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날 기재위는 가상자산 과세 시점을 당초 2022년 1월 1일에서 2023년으로 1년 유예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여야가 같은 뜻을 모은 것은 대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2030세대 표심을 의식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기재위 전체회의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인사하는 홍남기 부총리(왼쪽).
기재위 전체회의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인사하는 홍남기 부총리(왼쪽).

그러나 정부는 반대 입장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는 내년부터 과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라며 "다만 법 개정 문제는 국회의 권한이기 때문에 정부는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인사하는 홍 부총리.
장혜영 정의당 의원과 인사하는 홍 부총리.

의사봉을 두드리는 윤후덕 위원장.
의사봉을 두드리는 윤후덕 위원장.

홍 부총리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홍 부총리가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가상자산 과세, 내년부터 해야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습니다
"가상자산 과세, 내년부터 해야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습니다"

법 개정 문제는 국회의 권한이기에, 정부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법 개정 문제는 국회의 권한이기에, 정부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계속되는 논의에 안경 고쳐쓰는 홍 부총리.
계속되는 논의에 안경 고쳐쓰는 홍 부총리.

대화 나누는 홍 부총리와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대화 나누는 홍 부총리와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오른쪽)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