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저격 벽화'도 '쥴리 벽화' 처럼 사라졌다 [TF사진관]
입력: 2021.11.17 17:15 / 수정: 2021.11.17 17:18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졌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의혹들을 연상하게 하는 벽화가 그려진 지 5일여 만에 가려졌다. 사진은 14일 해당 벽화의 그림(위)과 17일 벽화를 가리기 위해 세운 합판에 쓰여진 문구. /남윤호 기자·뉴시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졌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의혹들을 연상하게 하는 벽화가 그려진 지 5일여 만에 가려졌다. 사진은 14일 해당 벽화의 그림(위)과 17일 벽화를 가리기 위해 세운 합판에 쓰여진 문구. /남윤호 기자·뉴시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의혹들을 연상하게 하는 벽화가 그려진 지 5일여 만에 가려졌다.

17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의 외벽에 그려졌던 윤 후보 관련 그림은 커다란 합판으로 가려진 상태다. 건물주이자 외벽 임대인 A 씨가 이날 오전 해당 벽화를 가린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을 연상하게 하는 벽화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벽에 그려져 있다. 해당 서점 벽에는 지난 7월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에 대한 비방을 담은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남윤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제기되고 있는 의혹들을 연상하게 하는 벽화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벽에 그려져 있다. 해당 서점 벽에는 지난 7월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에 대한 비방을 담은 벽화가 그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남윤호 기자

지난 12일 이 담장에 그려진 벽화에는 윤석열 후보의 논란 키워드인 윤 후보의 장모를 연상시키는 중년 여성과 손바닥 王자, 개 사과, 전두환 전 대통령 등이 담겼다.

5일 만인 17일 문제의 벽화는 합판으로 가려졌는데, 이후 합판 위에 '세상이 예술을 죽였다'라는 문구가 쓰여졌다. 해당 그림을 그린 작가가 A 씨의 행위에 항의하며 남긴 것으로 해석된다.

이번 벽화에는 윤석열 후보의 논란 키워드인 윤 후보의 장모를 연상시키는 중년 여성과 손바닥 王자, 개 사과, 전두환 전 대통령 등이 담겼다. /남윤호 기자
이번 벽화에는 윤석열 후보의 논란 키워드인 윤 후보의 장모를 연상시키는 중년 여성과 손바닥 王자, 개 사과, 전두환 전 대통령 등이 담겼다. /남윤호 기자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져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관련된 벽화가 판자로 가려져있다. 가려진 판자에는 세상이 예술을 죽였다라고 써 있다. /뉴시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한 중고서점 외벽에 그려져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관련된 벽화가 판자로 가려져있다. 가려진 판자에는 '세상이 예술을 죽였다'라고 써 있다. /뉴시스

앞서 지난 7월 이 서점 담장에는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쥴리 벽화'가 그려지기도 했다. 이후 보수 유튜버들은 벽화를 차량으로 가린 채 항의했고 야권도 맹비난을 가했다. 여권 성향 시민들은 '지지방문'으로 맞서기도 했다. 이후 재물손괴죄, 명예훼손, 공직선거법 위반 등 고소·고발전으로 이어지자 A 씨 측은 '쥴리 벽화'를 지워버렸다.

앞서 지난 7월 28일 이 서점 담장에는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쥴리 벽화가 그려지기도 했다. /윤웅 기자
앞서 지난 7월 28일 이 서점 담장에는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이 담긴 '쥴리 벽화'가 그려지기도 했다. /윤웅 기자

논란이 된 벽화를 차량으로 가리거나 페인트로 덧칠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검은 폐인트로 덧칠된 쥴리 벽화의 모습. /이동률 기자
논란이 된 벽화를 차량으로 가리거나 페인트로 덧칠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검은 폐인트로 덧칠된 '쥴리 벽화'의 모습. /이동률 기자

건물주 A 씨는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쥴리벽화'로 논란이 됐던 자리에 또다시 진보성 벽화가 들어오니 여기저기에서 연락이 많이 온다. 조용히 살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