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생각이 잠긴 반가사유상을 한 자리에서 '사유의 방' [TF사진관]
입력: 2021.11.11 12:02 / 수정: 2021.11.11 12:02
반가사유상 전시 사유의 방 언론공개 행사가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에서 진행된 가운데 반가사유상이 전시돼 있다. /남용희 기자
반가사유상 전시 '사유의 방' 언론공개 행사가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에서 진행된 가운데 반가사유상이 전시돼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반가사유상 전시 '사유의 방' 언론공개 행사가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에서 진행된 가운데 반가사유상이 전시돼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날 상설전시실 2층에 국보 반가사유상을 위해 별도로 조성한 439㎡ 규모의 '사유의 방'을 12일 공개한다고 밝혔다.

두 반가사유상은 국보 제78호와 제83호로 각각 불렸으나, 문화재청이 문화재 지정 번호를 폐지해 구분할 호칭이 사라졌다.

오로지 두 반가사유상만을 위해 마련된 전용 공간에서 상설전 형태로 함께 공개되기는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한 점씩 번갈아 전시됐고, 특별전 기간에만 동시에 모습을 드러냈다. 두 반가사유상이 독립된 공간에서 한시적으로나마 함께 전시된 것은 1986년과 2004년, 2015년 '고대불교조각대전' 등 세 차례뿐이었다.

'사유의 방'은 언제든 무료로 입장할 수 있으나, 고요하고 쾌적한 관람을 위해 관람객이 몰리면 동시 입장 인원수를 제한할 수도 있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