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동에 들어설 '이건희 기증관' [포토]
입력: 2021.11.10 12:35 / 수정: 2021.11.10 12:35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 김영나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위원회 위원장,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부터)이 10일 종로구 서울공예박물관 옥상에서 이건희 기증관 건립부지로 결정된 송현동 일대를 둘러보며 대화 나누고 있다

문체부는 고 이건희 회장 유족 측의 기증으로 국가가 소장하게 된 문화재와 미술품의 효과적인 보존, 전시, 활용 등을 위한 '(가칭) 이건희 기증관'의 건립부지로 서울시 종로구 송현동 부지를 선정, 이날 서울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체부는 '기증품 특별관 건립 기본계획 연구용역(한국문화공간건축학회)'을 추진해 기증관 건립 후보지인 서울 용산과 송현동 부지에 대한 입지를 비교, 분석·평가했다. 송현동 부지는 '장소성, 문화예술 연계성, 접근성, 부지 활용성, 경관 및 조망성' 등 6개 기준에서 적정한 평가를 받아 '국가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 위원회'에서 최종 건립 부지로 심의·의결했다.

아울러 문체부는 기증관을 건축 연면적 3만m2 규모로, 독립적으로 기증품을 소장하고 전시하면서 동서양, 시대, 분야의 경계를 넘어서는 융복합 문화 활동의 중심이 되도록 건립해나갈 계획이다.

올해 11월부터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에 들어가 내년 하반기부터 국제설계 공모절차를 추진하고, 설계와 공사를 거쳐 2027년 완공·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