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발인, '연희동 사저 거쳐 올림픽공원서 영결식' [TF사진관]
입력: 2021.10.30 10:47 / 수정: 2021.10.30 12:00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인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가운데 고인의 운구차량이 연희동 사저로 출발하고 있다./뉴시스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인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가운데 고인의 운구차량이 연희동 사저로 출발하고 있다./뉴시스

[더팩트ㅣ임영무 기자]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인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린 가운데 고인의 운구차량이 장례식장을 떠나고 있다.

발인에는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등 가족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출발한 고인의 유해는 별세 직전까지 머물렀던 서대문구 연희동으로 이동해 30분간 자택 앞에서 유족 중심으로 노제를 치른다. 이어 운구가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으로 이동해 1시간가량 영결식이 열린다.

국가장으로 열리는 영결식에는 장례위원장인 김부겸 국무총리, 장례집행위원장인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을 비롯해 유족, 장례위원회 위원, 국가 주요 인사, 주한외교단 등 50명 이하의 인원이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길을 배웅한다.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서 국가장으로 거행된다.


darkroo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