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병 구하기, 눈물 겹다" 김기현, '대장동 수사'하는 검찰에 직격탄 [TF사진관]
입력: 2021.10.22 10:05 / 수정: 2021.10.22 10:05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성남시와 경기도에서 저질러졌던 '아수라 제왕'의 비리가 끝도없이 드러나고 있다"며 "꼬리가 길어도 너무 길어서 저절로 밟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는 물론이고 백현동 개발 비리 의혹, 조폭 연루 의혹, 재판거래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그 정점에 있는 몸통의 비리 행각을 반듯이 밝혀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검찰이 어제 대장동 게이트 유동규 씨를 구속기속하면서 배임 혐의는 쏙 빼놓고 뇌물죄만 적용하면서 그것도 액수까지 줄여서 기소했다고 한다"며 "검찰이 '이재명 일병 구하기'를 위해 눈물겨운 사투를 벌이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더구나 법무부 장관이 출석한 법사위 국정감사가 종료되자마자 밤늦은 시각에 국민 시선을 피해 기소한 것을 발표한 것은 국민과 야당의 질타를 면해보겠다는 꼼수"라며 "검찰은 성남시청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면서도 시장실과 비서실은 쏙 빼놓고 하다가 마지못해 아는 시늉을 한다"고 지적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