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장에 돈다발…이재명, 조폭연루설 주장에 "국회의원 면책 특권 제한해야" [TF사진관]
입력: 2021.10.18 17:21 / 수정: 2021.10.18 17:21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제마피아파'라는 조폭과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내가 이 자리에 있을 수가 없었을 것"이라며 반박했다.

대장동 깐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집중 질의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깐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집중 질의를 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용판 의원은 국정감사장에서 본인이 국제마피아파 소속 행동대장이었다고 주장하는 박철민 씨가 직접 작성한 진술서와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를 공개했다.

이재명 지사의 논리는? 범인은? 돈 받은자!
이재명 지사의 논리는? '범인은? 돈 받은자!'

김 의원이 공개한 박철민 씨의 사실확인서에 따르면 "저는 12년 간 국제마피아파의 행동대장이었고 이재명 지사는 2007년 이전 변호사 시절부터 국제마피아파 원로 선배분들과 유착 관계가 있었다"며 "이 지사는 수천개의 사건 중 하나였다며 대답을 회피하고 있지만 유착에 있어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에게 사건을 소개받고 커미션을 주는 공생관계였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등장한 돈다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그리고 등장한 '돈다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연루설'을 주장하며 관련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또 "이 지사는 코마트레이드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의 도박사이트 자금세탁 회사인줄 알면서도 특혜를 줬다"며 "국제마피아파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여러 사업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불법사이트 자금을 이 지사에게 수십 차례에 걸쳐 20억 원 가까이 지원했고 현금으로 돈을 맞춰줄 때도 있었다"고 사실확인서 내용을 읽었다.

조폭연루설에 이재명 지사는 헛웃음을 치기도 했다.
'조폭연루설'에 이재명 지사는 헛웃음을 치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을 들은 이재명 지사는 연신 헛웃음을 터뜨리며 황당하는 반응을 보였다. 김 의원의 주장에 "내가 그렇게 했다면 옛날에 다 처벌받았을 것이고 내가 이 자리에 있을 수가 없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 지사의 답변과 관련해 항의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이 지사의 답변과 관련해 항의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그러면서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을 제한해야 한다"며 "이런 명백한 허위사실을 국민들 앞에서 보여서 틀어주고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가지고 이런 식으로 음해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국정감사 주질의를 마친 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 찾아간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정감사 주질의를 마친 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 찾아간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과 논쟁 벌이는 이재명 지사.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과 논쟁 벌이는 이재명 지사.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