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곽상도 아들에겐 한 푼도 줄 수 없다" 화천대유 의혹 항변 [TF사진관]
입력: 2021.10.18 13:15 / 수정: 2021.10.18 13:15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왼쪽)가 18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날 이재명 지사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대장동 의혹 관련 질의에 "제가 만약 화천대유의 주인이라면,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유서 대필 사건 조작했던 곽상도 의원 아들에겐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항변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상대로 '아수라의 제왕, 그 분'이 궁금하다며 대장동 의혹의 '그 분'이 "돈을 가진 자 위해서 지배하는 자"라고 말했다.

또 대장동 의혹을 비롯해 재판 거래 의혹, 변호사비 대납 의혹, 형수 패륜 욕설, 여배우 스캔들 등 '그 분'이 대한민국 공직자의 뉴 노멀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제가 자꾸 돈을 줬다고 하는데 제가 말씀드렸었다"며 "제가 만약에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라면, 돈을 가지고 있다면 정말 길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유서 대필 사건 조작했던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는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답했다.

또 "제가 뭘 해 먹었다 이런 취지인데 의원님, 분명한 사실은 의원님께서 소속했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당론으로 공공개발을 막았다"고 강조했다.

김도읍 의원의 질의 답변 시간이 초과해 야당 측에서 항의 발언을 했지만 서영교 위원장은 이재명 지사에게도 답할 시간을 주자며 이 지사에게 답변할 기회를 줬다.

이 지사는 이어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 못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이, 그 동생이 뇌물 받아서 민간개발 주장했고,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LH 국정감사에서 압력 넣어 LH가 공공개발을 포기 시켰고 성남시가 제가 공공개발 하려고 했을 때 4년 넘게 공공개발 막으면서 민간개발을 강요했고 최대 1조 원에 이를 수 있는 이 개발 이익을 100퍼센트 환수하려고 했고 그것을 못 하게 막았기 때문에 그나마 절반, 70퍼센트라도 회수한 것이 이 사건의 진실"이라고 설명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