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장동 사업 종잣돈 '윤석열 부실대출 수사망 쏙 빠져' [TF사진관]
입력: 2021.10.18 10:43 / 수정: 2021.10.18 10:43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최고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긴 백드롭을 바라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최고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긴 백드롭을 바라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최고위원들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를 지적하는 내용이 담긴 백드롭을 바라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대장동 의혹에 대해 토건 비리 세력의 부실대출 수사 건에서 대장동 건이 누락됐다며 당시 책임자였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박영수 특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송영길 대표는 "돈이 어디서 생겨서 어떻게 흘러가고, 누가 부당하게 이득을 가졌는지 추적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종잣돈이 어디서 생겼는가 보면 이재명 성남시장이 당선되기 전 2009년도에 대장동 분양 사업 시행사 대장피에프브이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1155억 원을 대출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서민의 피눈물이 맺힌 돈이 사업 초기 토건 비리 세력의 종잣돈 구실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2011년 부실대출 수사 건에서 유독 대장동 건만 수사망에서 쏙 빠졌다"며 "검찰은 99억 원 규모의 부당대출도 빠짐 없이 기소했다"며 "천백억이 넘는 이 부실대출 문제가 그냥 넘어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당시 담당 책임자가 윤석열 중수부 소속 검사였고 박영수 특검이 당시 변호사였다며 두 인물의 관계는 '일심동체'라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계좌 추적과 돈의 흐름을 강조하며 곽상도 의원과 김만배 씨 등 관련자들의 자금 흐름을 검찰 당국이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