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에 잠긴 노르웨이'… 화살 테러 희생자 추모하는 주민들 [TF사진관]
입력: 2021.10.15 14:47 / 수정: 2021.10.15 14:47
14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콩스베르크의 화살 공격 현장에 주민들이 모여 꽃과 촛불을 놓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14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콩스베르크의 화살 공격 현장에 주민들이 모여 꽃과 촛불을 놓고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노르웨이 경찰, '테러 의심되는 점 있다'

[더팩트ㅣ배정한 기자] 노르웨이의 소도시 콩스베르그에서 한 남성이 길거리에서 활로 화살을 쏴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고 로이터 통신이 1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현지 수사 당국은 용의자를 체포해 구체적인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화살 테러 공격 후 현장을 조사하는 경찰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화살 테러 공격 후 현장을 조사하는 경찰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공격 후 벽에 남겨진 화살.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공격 후 벽에 남겨진 화살. / 콩스베르그=AP.뉴시스

노르웨이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께 콩스베르그에서 한 남성이 번화가 곳곳을 돌아다니며 화살을 쐈다. 이 같은 괴한의 난동 때문에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2명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하는 오잉 아스 경찰서장.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기자회견 하는 오잉 아스 경찰서장. / 콩스베르그=AP.뉴시스

벽에 박힌 화살을 조사하는 경찰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벽에 박힌 화살을 조사하는 경찰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경찰은 오후 6시30분쯤 살인 신고를 받고 약 20분 뒤에 덴마크인 남성인 에스펜 안데르센 브라텐(37)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용의자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으며 다른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현장 조사하는 경찰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현장 조사하는 경찰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꽃과 촛불을 놓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주민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꽃과 촛불을 놓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주민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꽃과 촛불이 남겨진 사건 현장.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꽃과 촛불이 남겨진 사건 현장.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경찰은 테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용의자는 무슬림으로 개종한 뒤 급진화 징후를 보인 것으로 파악됐다.

기자회견 갖는 노르웨이의 신임 총리 요나스 가흐르 스토어. / 콩스베르그=AP.뉴시스
기자회견 갖는 노르웨이의 신임 총리 요나스 가흐르 스토어. / 콩스베르그=AP.뉴시스

화살 공격 현장에서 꽃과 촛불을 놓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주민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화살 공격 현장에서 꽃과 촛불을 놓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주민들. / 콩스베르그=AP.뉴시스

이번 사건은 7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노르웨이 테러 참사가 발생한 지 10년 만에 벌어졌다. 지난 2011년 7월22일 우익 극단주의자 아네르스 베링 브레이비크는 오슬로 정부청사 앞에서 폭발물을 터트리고 좌파 노동당이 개최한 청소년 여름 캠프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hany@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