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찾은 윤석열, "대장동 수사, 1단계 진작에 끝났어야" [TF사진관]
입력: 2021.10.14 14:22 / 수정: 2021.10.14 14:22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경기도당 주요당직자 간담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와 관련해 "사건이 터진 시점을 고려할 때 수사 진척이 늦다"라고 언급하며 "수사는 크게 1단계·2단계·3단계로 나뉘고, 관련 혐의자를 수사한 뒤 궁극적으로 돈을 누가 가져가서 로비하는 데 썼느냐를 파악해야 하는데, 이번 경우 진작에 1단계가 끝났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거대한 물줄기는 못 막는다는 것이 오랜 기간 사건을 접해 본 제 경험이고"라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결국 특검을 받게 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