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꾼 이재명" vs "검증된 이낙연"…두 후보의 뜨거운 경기 경선 [TF사진관]
입력: 2021.10.09 18:23 / 수정: 2021.10.09 18:23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왼쪽)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 전국 순회 합동 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수원=이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왼쪽)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 전국 순회 합동 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수원=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수원=이선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왼쪽)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선출 전국 순회 합동 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합동연설회의 첫 순서로 발언대에 오른 이재명 지사는 "여기 경기도는 저 이재명을 정치인으로 키워 주신 곳"이라며 "저의 개혁 정책인 무상교복, 청년기본소득, 지역화폐, 계곡 정비까지 주권자인 도민의 권한으로 추진한 이 정책들은 경기도에서 검증됐고 대한민국으로 확대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는 정치인이 아니라 주권자가 하는 것"이라며 "일꾼 이재명의 가능성을 인정하고 키워주신 것도 바로 주권자들"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 지사는 "새로운 대한민국은 이재명 혼자만의 꿈이 아니라 모두의 꿈"이라며 "저 이재명의 손을 잡고 함께 걸어달라.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더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서 보답하겠다"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세 번째로 발언대에 오른 이낙연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이 가슴 벅찬 미래로 거침없이 나아가야 하는데, 지금 과거가 미래를 가로막고 있다"라며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은 정치검찰과 야당이 법치와 정의를 유린한 국기문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부정부패는 대한민국이 광복 이후 단 한 번도 특권과 기득권을 해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지금 상황을 방치한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반칙과 특권, 부정과 비리가 승리하는 세상을 물려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우리는 지금의 불안과 위기를 청산과 개혁의 마지막 기회로 삼아야 한다"면서 "준비되고 검증된 길, 저 이낙연을 정권 재창출의 도구로 결단해달라"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10일 대선 후보 경선 결과를 발표한다. 최종 후보는 충청, 대구·경북, 강원, 호남, 제주, 부산·울산·경남, 인천, 경기, 서울 순회 경선에서 얻은 결과에 3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모두 합산해 누적 과반을 득표한 후보로 결정된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