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김기현, "이재명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 국민 앞에 사과해야" [TF사진관]
입력: 2021.09.24 10:56 / 수정: 2021.09.24 10:56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말씀드리겠다"며 "권력에 의한 비호, 어쩌면 공모하에 판교 대장동에서 벌어진 대형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해 민주당은 진실규명은커녕 이를 쉬쉬하며 덮기에 급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들 진형의 유력 인물이 관여된 사건이기 때문이냐"면서 "자기편이면 무슨 불법과 비리를 저질러도 모두 면죄부를 주려는 민주당의 내로남불은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H 부동산 비리 사건에서도 보았듯이 이런 민주당의 태도는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자신에게 중대한 법적, 행정적, 정치적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난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솔직히 사과하고 그 폭리, 부당이득의 환수 대책을 제시해야 마땅하다"라고 지적했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