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국민의힘 겨냥 "볼썽사나운 네거티브…국민 심판 받을 것" [TF사진관]
입력: 2021.09.23 11:05 / 수정: 2021.09.23 11:05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윤호중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이번 추석에 만난 국민 여러분께서 '국민의힘이 국정농단의 과거 청산 못하고 야당이돼서도 국기문란하고 있더라'라고 말했다"며 "국민의힘이 과거로부터 간절하지 못하다면 준엄한 국민의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단유착 국기문란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 지도부의 대응을 보면서 이대로라면 한국 정치가 몇십보 더 후퇴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을 느낀 연휴였다"라며 "볼썽사나운 네거티브 공세도 명절 동안 눈살 찌푸리게 했다"라고 덧붙였다.

윤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아예 민심을 거스르기로 작정했는지, 어느 후보 하나 제대로 된 비전 정책 제시 없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 후보를 흠집 내는데 여념 없었고, 정쟁 유발과 상호 비방 일삼으며 민심과 정국을 어지럽혔다"라며 "이번 추석을 기점으로 민주당이 더 잘해야 한다고 느꼈고, 국민 재신임이 있는 날까지 흔들림 없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