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my TIGER 4.0' 포효하는 미래 육군…전장 압도할 첨단과학 [TF사진관]
입력: 2021.09.22 13:05 / 수정: 2021.09.22 13:05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들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인제=남용희 기자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들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인제=남용희 기자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16일 강원도 인제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KCTC)에서 Army TIGER 4.0 전투실험이 진행된 가운데 군 관계자들이 전투수행 시연을 하고 있다.

Army TIGER 4.0 장비에 대해 설명하는 군 관계자.
Army TIGER 4.0 장비에 대해 설명하는 군 관계자.

이번 행사는 육군이 대내외 관계자들에게 미래 지상전을 이끌어갈 Army TIGER 4.0의 우수성을 선보여 첨단전력 조기전력화를 위한 공감대를 갖고, 더 강한 육군 건설에 필요한 추동력을 더하고자 마련됐다.

소총 사격드론과
소총 사격드론과

차륜형장갑차 등
차륜형장갑차 등

각종 장비를 선보이는 Army TIGER 4.0 전투실험.
각종 장비를 선보이는 Army TIGER 4.0 전투실험.

Army TIGER 4.0은 육군을 의미하는 영문 ARMY와 4차 산업혁명 기술로 강화된 지상군의 변화를 의미하는 Transformative Innovation of Ground forces Enhanced by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echnology의 앞 철자를 딴 합성어이며, 4.0은 4세대 첨단과학기술을 의미한다.

AI 기반 지능화, 차륜형장갑차로 기동화, 실시간 전황 공유 네트워크화 구현.
AI 기반 '지능화', 차륜형장갑차로 '기동화', 실시간 전황 공유 '네트워크화' 구현.

육군 3대 전투체계를 선보인 전투실험.
육군 3대 전투체계를 선보인 전투실험.

실제 전투 수행에서도
실제 전투 수행에서도

자폭 드론으로 적을 제압.
자폭 드론으로 적을 제압.

호랑이처럼 신속하게
호랑이처럼 신속하게

때론 은밀하게
때론 은밀하게

이동하여 적을 소탕!
이동하여 적을 소탕!

사람이 탑승하지 않고 이동하며 적을 공격하는 다목적무인차량.
사람이 탑승하지 않고 이동하며 적을 공격하는 다목적무인차량.

전투력과 생존력을 높여줄 워리어플랫폼과
전투력과 생존력을 높여줄 워리어플랫폼과

정찰 및 공격 등이 가능한 드론,
정찰 및 공격 등이 가능한 드론,

체계적인 훈련으로 단련된 전투원들.
체계적인 훈련으로 단련된 전투원들.

그리고 모든 상황을 전투체계와 지휘소, 개인 전투원이 공유해 신속하게 적을 소탕.
그리고 모든 상황을 전투체계와 지휘소, 개인 전투원이 공유해 신속하게 적을 소탕.

한편 육군은 오는 2023년까지 전투실험을 마치고, 2024년과 2025년에는 차륜형장갑차 2개 대대 규모를 시험 운용한 후 사·여단급 부대를 대상으로 Army TIGER 4.0 단계적으로 확대하며 미래 지상전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더욱 강해지는 대한민국 육군.
더욱 강해지는 대한민국 육군.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