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사주 부동산 2조 5000억 소유'…김의겸 '언론사 재산공개법' 예고 [TF사진관]
입력: 2021.09.16 19:17 / 수정: 2021.09.16 19:17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 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국회=남윤호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 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남윤호 기자]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조선일보사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김 의원은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 5000억 원 규모"라며 언론사·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김의겸 의원은 이날 대정부 질문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 5000억 원 규모'라며 "부동산, 조세 정책에 대한 공정하고 균형있는 보도를 위해, 사실상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언론사의 재산 등록 및 공개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조선일보 사장 일가의 부동산 규모를 공개하고 있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조선일보 사장 일가의 부동산 규모를 공개하고 있다.

김의겸 의원실은 방상훈 회장 소유의 32만 평을 비롯해 가족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여의도 면적의 45%에 달하는 40만 평이라고 밝혔다. 공시지가만 4,800억 원으로 실제 시세는 2조 5000억에 달한다.

김의겸 의원은 이날 언론사와 사주의 재산공개는 언론에게 영향력에 걸맞는 책임성을 지우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며 관련 법안을 발의할 것을 예고했다.
김의겸 의원은 이날 "언론사와 사주의 재산공개는 언론에게 영향력에 걸맞는 책임성을 지우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며 관련 법안을 발의할 것을 예고했다.

김 의원은 "언론사가 과거에는 부동산 광고라는 간접적인 방식으로 이득을 취했지만 이제는 자신들의 자산과 임대수익 상승, 부동산 개발이라는 직접적인 이해관계와 맞물려 있다"고 지적했다.

또 "언론인이 국가와 사회로부터 각종 지원을 받고, 청탁금지법의 대상이 된 것은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사실상 공적인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이라며 "언론사와 사주의 재산공개는 언론에게 영향력에 걸맞는 책임성을 지우고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기 위한 기본 전제"라며 관련 법안을 발의할 것을 예고했다.

이날 김 의원이 공개한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 5000억 원 규모다.
이날 김 의원이 공개한 조선일보와 그 사주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총 40만여 평으로 시가 2조 5000억 원 규모다.

대정부질문 질의 마친 후 인사하는 김의겸 의원.
대정부질문 질의 마친 후 인사하는 김의겸 의원.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