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 출범에 현장 점검'까지…국민의힘, 이재명 '대장동 의혹' 총공세 [TF사진관]
입력: 2021.09.16 16:02 / 수정: 2021.09.16 16:02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TF 송석준 위원이 16일 오후 성남시 대장동 현장을 둘러보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헌승 TF위원장, 박수영, 송석준, 김은혜 의원.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TF 송석준 위원이 16일 오후 성남시 대장동 현장을 둘러보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헌승 TF위원장, 박수영, 송석준, 김은혜 의원.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TF 송석준 위원이 16일 오후 성남시 대장동 현장을 둘러보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헌승 TF위원장, 박수영, 송석준, 김은혜 의원.

이날 오전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관련된 '대장동 개발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를 출범했다.

국민의힘 소속 이헌승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의 위원장으로 나선 가운데 16일 오후 성남시 대장동 현장에 김형동, 이헌승 TF위원장, 박수영, 송석준, 김은혜 의원이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소속 이헌승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TF'의 위원장으로 나선 가운데 16일 오후 성남시 대장동 현장에 김형동, 이헌승 TF위원장, 박수영, 송석준, 김은혜 의원이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 자리에 참석한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택지 개발 사업 관련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이쯤 되면 대장동 개발은 이 지사의 최대 치적이 아니라 치부로 기록될 것 같다"고 말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회의에서 김기현 원내대표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장동게이트 진상조사 TF’회의에서 김기현 원내대표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어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시행사인 성남의 뜰 전체 지분 50%를 보유한 성남 도시개발공사는 최근 3년 동안 1830억을 배당받았다고 한다"라며 "그에 비해 훨씬 적은 지분인 1%밖에 보유하지 않은 화천대유, 그리고 6%밖에 보유하지 않은 SK증권이 같은 기간 각각 577억 원과 3460억 원을 배당받았다는 건데 화천대유 기준으로만 보더라도 일개 개인이 1% 지분인 5000만 원을 갖고서 577억 원을 배당 받았단 것이 어느 국민이 납득하겠냐"고 지적했다.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대화를 하고 있다.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대화를 하고 있다.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발언석으로 이동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발언석으로 이동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긴급보고를 소집해 "기본적인 내용을 지금 스크린 하는 중이지만 기초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에서도 이거 엄청난 특혜와 비리가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라고 말했다.

또 "'개발이익의 공공환수'라는 것이 그동안 이재명 지사가 한결같이 내세워 왔고, '개발이익의 공공환수'라는 모델 케이스가 이 '대장동 개발'이라고 자기가 얘기했는데, 내용을 들여다보니까 그게 아니라 '개발이익의 민간유출' 더 쉽게 말하면 '공익의 사익화' 뭐 이렇게 돼 있는 것이 현실적 결과가 나타나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 참석한 곽상도 의원이 동료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곽 의원의 아들이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에서 7년간 근무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 참석한 곽상도 의원이 동료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곽 의원의 아들이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에서 7년간 근무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한편 이재명 캠프에서 수행실장을 맡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화천대유는 십수년간 법조를 출입한 기자가 설립한 회사"라며 "그런데 이 회사에 검사 출신인 곽상도 의원 아들이 올해 초까지 7년이나 다녔다고 한다. 단순한 우연으로 생각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