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이재명 '화천대유' 논란에 "개인적인 일…관여 어려워" [TF사진관]
입력: 2021.09.15 17:19 / 수정: 2021.09.15 17:19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날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이 화천대유 사건을 언급하며 "이 건은 총리실과 중앙정부에서 감사하고, 공수처가 압수수색 해야 하는데 왜 가만히 계시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 총리는 "구체적인 내용은 모르지만 벌써 몇 차례 감사나 관계당국의 수사가 있었다고 들었다"라며 "(이 지사) 개인적인 일을 저희가 관여하기에는 어려운 사안이고, (감사할 수 있는) 권한이 있는지부터 알아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는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설립된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의 지분을 보유한 자산관리회사로 실적이 없는 신생업체가 약 5000만 원을 투자한 뒤 수백억 원의 배당금을 받았다는 점에서 특혜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업체 설립자는 언론인 출신으로 이 지사를 인터뷰한 전력을 가지고 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