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쇄-해제 반복' 백신 의무화 및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캐나다 [TF사진관]
입력: 2021.09.14 12:58 / 수정: 2021.09.14 12:58
13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의 한 병원 앞에서 코로나19 백신 찬·반 시위대가 각각 손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몬트리올=AP.뉴시스
13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의 한 병원 앞에서 코로나19 백신 찬·반 시위대가 각각 손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몬트리올=AP.뉴시스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13일(현지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의 한 병원 앞에서 코로나19 백신 찬·반 시위대가 각각 손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의무화와 백신 여권 등 캐나다의 코로나 규제에 항의하기 위해 모인 시위대.
코로나19 백신 의무화와 백신 여권 등 캐나다의 코로나 규제에 항의하기 위해 모인 시위대.

캐나다는 지난 7월 백신 접종 완료율 70%를 넘어서자 고강도 규제를 풀며 일상 복귀를 선언했다. 하지만 델타 변이 확산에 신규 확진자가 6천 명대까지 치솟았고, 현재까지도 수천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이들을 바라보는 의료진들.
이들을 바라보는 의료진들.

이에 캐나다는 7월에 해제했던 방역 규제를 9월부터 다시 강화했다. 인구가 가장 많은 온타리오주를 중심으로 대부분 주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퀘벡주가 백신 여권제 시행에 돌입한 데 이어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등도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다.

백신 여권 등 방역 규제가 시행되자 시민들은 백신에 대한 자유를 달라며 규제에 반대하기 위해 도로 및 병원 인근에서 시위를 시작했다.

캘거리와
캘거리와

오타와 등 여러곳에서 시위하는 캐나다인들.
오타와 등 여러곳에서 시위하는 캐나다인들.

위니펙의 매니토바 입법부 청사에서 시작해
위니펙의 매니토바 입법부 청사에서 시작해

시청까지 행진하며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들.
시청까지 행진하며 목소리를 높이는 사람들.

백신 여권은 의료 폭정
'백신 여권은 의료 폭정'

침묵시위 하는 의료 전문가와 경찰, 소방대원 등 근로자들.
침묵시위 하는 의료 전문가와 경찰, 소방대원 등 근로자들.

백신 의무화 반대한다!
'백신 의무화 반대한다!'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