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尹, 검찰 내부망 기밀로 장모 변호하려 해…초유의 국기문란" [TF사진관]
입력: 2021.09.14 10:45 / 수정: 2021.09.14 10:45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국회=이선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윤 원내대표는 "어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 내부망의 기밀을 이용해서 윤 총장 장모 사건의 대응 문건 작성하고 변호하려 했단 보도가 나왔다"라며 "윤 전 총장이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야당과 언론에 대한 공격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언급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국민의힘이 윤석열 지키기를 넘어서 자기들이 국기문란 검찰 쿠데타의 공범임을 여실히 보여줬다"라며 "사건과는 상관없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제보자의 만남을 끌어들여서 물타기 하는가 하면, '제보자를 박지원 수양딸이다'라고 표현하거나 '정치 낭인'이라는 등 제보자를 공격하는데 집중을 하고, 수사를 방해하는데 앞장섰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모두 잘 아는 것처럼 이 사건은 검당유착 국기문란 사건이고, 주역은 누가 뭐라 해도 손준성 검사를 비롯한 윤석열 검찰과 당시 법률위원장 국회의원 등이 동원돼서 사건에 개입한 국힘당"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비위 역사를 끝낼 수 있도록 이 사건의 철저한 규명과 더불어 검찰개혁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