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간담회 윤석열, "어설픈 공작의 꼬리가 드러나고 있다" [TF사진관]
입력: 2021.09.11 16:30 / 수정: 2021.09.11 16:32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1일 오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경북시·도당 강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1일 오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경북시·도당 강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석열 캠프 제공

[더팩트ㅣ이동률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1일 오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경북시·도당 강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와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고발을 사주한다는 그 자체가 굉장히 재미있는 프레임으로, 상식에 입각해 판단해 보라"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고발 사주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특히 이번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만난 것에 대해 "국정원장이 얼마나 바쁜 사람인데, 고급 호텔 한정식집에서 제보자와 밥을 먹고 수시로 본다는데 무슨 이야기를 한다는건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도 이를 두고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에 충분하다"면서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이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행정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대구 경북지역에 행정통합에 찬성한다"며 "늦어지더라도 대구 경북과 연계해서 산업발전을 위한 개발계획을 추진해야한다"고 말했다.

fedaik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