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의원실 압수수색'…김기현, 공수처에 강력 '항의' [TF사진관]
입력: 2021.09.10 11:33 / 수정: 2021.09.10 11:33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오전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압수수색영장 확인과 보좌관의 PC압수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오전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압수수색영장 확인과 보좌관의 PC압수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오전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가운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압수수색영장 확인과 보좌관의 PC압수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이날 공수처 수사3부는 '고발사주' 의혹의 실체 규명을 위해 관련자를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자택·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윤석열 당시 검찰 총장의 최측근이었던 손 검사에게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장 등을 받아 당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지난 8일 오전 김웅 의원은 국회 소통 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 받았는지 기억 안 난다"라며 "모 매체의 기사에 나온 화면 캡처 자료에 의하면 제가 손 검사로부터 파일을 받아서 당에 전달한 내용으로 나와 있는데 이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손 검사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다"라고 말하며 논란에 불을 지핀 바 있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