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장 기억 안나"…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TF사진관]
입력: 2021.09.10 10:48 / 수정: 2021.09.10 10:56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오전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오전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국회=이선화 기자

[더팩트ㅣ국회=이선화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0일 오전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최근 한 인터넷 언론매체(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검찰이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측에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 고발을 사주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윤석열 당시 검찰 총장의 최측근인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가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인 김웅 의원에게 '검은 유착 의혹을 주장한 여권 정치인 등이 대상인 고발장' 전달했다는 내용이다.

이에 지난 8일 오전 김웅 의원은 국회 소통 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 받았는지 기억 안 난다"라며 "모 매체의 기사에 나온 화면 캡처 자료에 의하면 제가 손 검사로부터 파일을 받아서 당에 전달한 내용으로 나와 있는데 이 자료들이 사실이라면 정황상 손 검사로부터 그 자료를 받아 당에 전달한 것일 수도 있다"라고 말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윤 전 총장 측은 근거 없는 억측이라며 강하게 반박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역시 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어떤 종이 문건이든, 디지털 문건이든지 간에 출처와 작성자가 나오고, 확인이 돼야 그것이 신빙성 있는 근거자료다"라며 "그걸로 의혹도 제기하고 문제도 삼을 수 있는 것인데, 그런 게 없는 문서는 소위 괴문서라고 하는 것"이라고 항의했다.

윤 전 총장은 "정치인에게 부탁 말씀드리자면, 선거에 나오는 사람은 누구나 무한 검증을 받아야 하지만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인 자료와 절차를 통해달라.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허위일 때는 당당히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인터넷 매체에 한번 보도됐다고 정당의 전현직 대표들, 의원들, 위원장들이 벌떼처럼 나서서 떠들지 말고, 치사하게 숨지 말고, 저를 국회로 불러달라"라고 덧붙였다.

seonflower@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